•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법무부, 검찰

    법무부 간부들, 검찰에 '윤석열 총장 뺀 수사팀' 제안 논란

    "수사 개입 시도로 보일 수도 있어… 부적절" 지적
    법무부 "단순한 아이디어 차원 의견 교환에 불과"

    이정현 기자 jhlee@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55736.jpg

     

    법무부 고위간부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일가와 관련된 수사와 관련해 대검찰청 고위 간부들에게 전화해 수사지휘 라인에서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는 제안을 했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의 한 고위 간부는 조 장관 취임 전날 대검 고위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조 장관 가족 수사와 관련해 윤 총장을 제외한 '특별수사팀'을 구성하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다른 법무부 간부도 조 장관 취임 전후로 대검 다른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비슷한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이 제안한 특별수사팀은 문무일 전 검찰총장 시절의 강원랜드 특별수사단처럼 총장이 별도의 수사 지휘나 보고를 받지 않는 방식의 수사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제안을 받은 대검 간부들은 이 사실을 윤 총장에게 보고했고 윤 총장은 이를 거부했다고 한다.

     

    검찰 출신의 한 변호사는 "검찰 수사가 한창 진행되는 와중에 법무부 간부들이 수사에 영향을 주려하는 듯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행동을 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법무부는 논란이 확산되자 이날 밤 출입기자단에 해명 메시지를 보냈다. 단순한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제시였을뿐 수사에 개입할 의도는 전혀 없었으며, 이같은 제안은 조 장관과는 무관하게 이뤄진 것이라는 취지다.

     

    법무부는 메시지에서 "법무부와 대검 관계자가 통화하는 과정에서 별도 수사팀을 구성한 전례에 비추어 아이디어 차원의 의견 교환이었을 뿐"이라며 "그 과정에서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은 후보자 시절부터 취임 후까지 일관되게 가족 관련 검찰 수사를 보고 받거나 지휘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고 공정하게 수사절차에 따라 수사가 진행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