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법무부, 검찰

    尹검찰총장, '조국 수호' 서초동 대규모 집회 이튿날 입장문

    "검찰개혁 국회·국민 뜻 받들 것" 기존 입장 재확인
    조국 일가 수사와 검찰개혁은 '별개' 선긋기 분석도

    이정현 기자 des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이 29일 "검찰개혁을 위한 국민의 뜻과 국회의 결정을 검찰은 충실히 받들고 그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단에 보낸 '검찰 개혁에 관한 검찰총장의 입장'이란 제목의 문자메시지를 통해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에서부터 이런 입장을 수차례 명확히 밝혀 왔고 변함이 없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2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수호 및 검찰개혁 촉구를 위한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린지 하루만의 일이다. 

     

    156143.jpg

     

    법조계 안팎에서는 조 장관 일가의 비리 의혹과 관련한 검찰 수사에 항의하는 친여 성향의 대규모 집회가 있은 직후 윤 총장이 검찰개혁에 대한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은 오히려 이번 수사에 대한 흔들림 없는 수사 의지를 천명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조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검찰개혁은 '별개'의 문제라는 것이다.

     

    한편 주말인 28일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는 대검과 서울중앙지검이 있는 서초동에서 '제7차 검찰개혁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반포대로 서초역~서초경찰서 인근 누에다리, 서초대로 서초역~교대역 구간 등 총 1.6㎞를 가득 메운 집회 참가자들은 '조국 수호', '검찰개혁'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 참가자들은 조 장관 일가를 향한 검찰의 대대적인 수사와 이에 대한 언론 보도를 '적폐'로 규정하며 이를 청산하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검찰개혁을 이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집회 주최 측은 "검찰과 언론이 조 장관과 부인 정경심 교수를 피의자로 몰아가고 있지만 이들은 피해자"라며 "진짜 공동정범은 70년간 헌법과 국민 위에 군림하며 직권을 남용하는 검찰과 그들이 흘린 정보를 받아쓰는 언론"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에는 이종걸·안민석·민병두·박홍근·윤후덕·이학영·박찬대·김현권 의원 등과 정청래·정봉주·최민희 전 의원 등 전현직 여당 의원 10여명도 참석했다.

     

    정청래 전 의원은 "조국은 무죄다. 조 장관의 딸은 공부를 잘한 모범생이었고, 사모펀드는 익성 펀드라는 것이 드러나고 있다"며 "조국을 때려 문 대통령을 멍들게 하자는 것이 저들의 작전"이라고 지적했다. 

     

    이종걸 의원은 윤 총장의 퇴진을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특수부 검사와 수사관 수백명을 동원해 여태껏 수사한 게 겨우 이 정도라면 윤 총장은 스스로 정치 검찰임을 자인하고 내려와야 한다"며 "문 대통령을 흔들고 있는 정치검찰을 개혁하는 것이 민주주의를 지키는 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봉주 전 의원은 "대통령의 턱 밑까지 칼을 겨누며 50일간 국가를 마비시킨 검찰은 쿠데타 세력"이라고까지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 촛불집회 하루 전인 27일 특별발표 형식으로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중요하다"며 검찰을 향해 경고성 메시지를 날렸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주말 10만명 이상이 촛불을 들고 서초동으로 향한다고 한다"고 말했다. 대통령과 여권 지도부의 발언에 지지층이 대거 집결한 모양새다.

     

    이에 맞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권은 28일 전국 8곳에서 집회를 갖고 "조 장관을 구속하라"며 반격에 나섰다. 한국당은 또 오는 3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100만명 규모의 '범보수 맞불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한 변호사는 "조 장관 일가의 비위 의혹으로 발단된 문제가 진영 싸움의 핵심 이슈로 확대되면서 걷잡을 수 없게 됐다"며 "보수와 진보가 이 문제에 사생결단식으로 매달리면서 이젠 합리적인 이성이나 상식선에서 조 장관 문제를 풀긴 어렵게 된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이 조국이라는 블랙홀에 빠져 사실상 정치적 내전 상태로 돌입한 셈이나 다름 없다"고 우려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