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지방검찰청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 압수수색 나간 검사, 온라인에서 공격 당해

    이정현 기자 des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조국 법무부 장관 자택에 압수수색을 나갔던 한 검사가 조 장관으로부터 전화받은 검사로 지목돼 온라인상에서 비난의 대상이 됐다.

     

    6일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에는 김모 서울중앙지검 부부장검사가 조 장관과 통화한 검사라는 내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김 부부장검사의 사진과 신상정보가 그대로 노출됐다.

     

    이어 '쓰러진 아내를 배려해달라는 장관의 전화 통화에 압박을 느꼈다는 검사', '조 장관 자택에 압수수색을 가서 명품을 찾으러 다닌 검사' 등의 비난하는 내용이 담긴 게시물도 급속도로 퍼졌다.

     

    하지만 김 부부장검사는 압수수색 당일 현장에는 있었지만 조 장관과 통화한 사실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조 장관과 통화한 검사는 이모 부부장검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같은 허위사실 유포에 아직까지 공식 입장을 내놓진 않고 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