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국회,법제처,감사원

    경찰, '프듀 순위 조작 의혹' CJ ENM·기획사 1곳 압수수색(종합)

    의혹 연루 PD 등 출국금지 요청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프로듀스X 101'(프듀X) 등 엠넷(Mnet) 오디션 프로그램 생방송 투표 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5일 엠넷 채널을 보유한 CJ ENM을 추가 압수수색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사옥에 수사관들을 보내 PC 저장자료 등 관련 증거를 추가로 확보하고 있다.

    경찰은 프로듀스101 시리즈 출연자가 소속된 연예기획사 1곳도 함께 압수수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그간 제기된 의혹 중 남은 부분을 확인하려는 목적"이라며 정확한 압수수색 이유를 밝히지는 않았다.


    앞서 지난 7월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이후 여러 차례 CJ ENM을 압수수색해 투표 조작과 관련한 증거들을 확보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안준영 PD 등 현재 구속영장이 청구된 제작진 외에도 투표 조작에 가담한 이들이 더 있을 개연성을 염두에 두고 경찰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프듀X 프로그램을 담당한 안준영 PD 등 제작진 3명과 연예기획사 관계자 1명 등 4명은 이날 사기·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 혐의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경찰은 그간 제작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거쳐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한 결과 제작진과 특정 기획사가 순위조작에 공모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간의 수사 과정에서 관련자들 사이에 모종의 대가가 오간 정황도 있다고 보고 안 PD에게 배임수재 혐의도 함께 적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안 PD 등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도 관계 당국에 요청한 상태다.


    투표 조작 논란은 지난 7월 프듀X 마지막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 투표 결과 유력 데뷔 주자로 예상된 연습생들이 탈락하고 의외의 인물들이 데뷔 조에 포함되면서 불거졌다.


    1위부터 20위까지 득표수가 모두 특정 숫자의 배수로 설명된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의혹은 확산했다.


    논란이 커지자 엠넷 측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시청자들 역시 진상규명위원회를 꾸려 엠넷 소속 제작진을 사기 혐의로 고소하고,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