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대법원, 법원행정처

    [판결] "변호사 사무직원 채용시 당사자에 직접 범죄경력자료 요구는 위법"

    대법원, 생활정보지 대표 겸 변호사 A씨에 벌금 100만원 확정

    손현수 기자 boysoo@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57084.jpg

     

    변호사 자격을 가진 생활정보지 대표가 수행기사를 채용하면서 지원자에게 범죄·수사경력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것은 위법하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변호사로서 사무직원을 채용한 것으로 볼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설령 그렇게 본다하더라도 지방변호사회를 통해 자료를 요청한 것이 아니므로 위법하다는 취지다.


    대법원 형사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형의 실효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벌금 1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최근 확정했다(2019도12638).


    모 생활정보지 대표이사 겸 변호사인 A씨는 자신의 수행기사를 채용하며 지원자들에게 경찰에서 발급받은 범죄·수사경력조회서를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검찰은 '누구든지 법률이 정하는 경우 외의 용도에 사용할 목적으로 범죄경력자료 또는 수사경력자료를 취득하여서는 안 된다'며 A씨를 기소했다. A씨는 "나는 변호사이기 때문에 변호사법에 의해 일정한 범위의 범죄전력이 있는 사람은 직원으로 채용할 수 없다"며 "변호사는 채용할 직원의 범죄경력자료 또는 수사경력자료의 취득이 예외적으로 허용된다"고 주장했다.


    1,2심은 "변호사가 직원을 채용하는 경우에는 지방변호사회에 채용 대상 직원의 전과사실 유무에 대한 조회를 요청하고, 지방변호사회의 장이 지방검찰청 검사장에게 대상자의 범죄전력에 대해 필요 최소한의 한도 내에서 조회한 후 이를 회신하는 방식으로 직원의 범죄전력을 알아봐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같은 방식이 아니라, 변호사가 채용대상 직원에게 직접 본인의 범죄경력조회나 수사경력조회를 제출하도록 하는 것은 범죄전력에 대한 필요한 최소한의 조회라고 보기 어렵다"며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2심은 또 "A씨는 신문 구인광고에 변호사 업무가 아닌 수행기사를 모집한다는 내용만 기재했다"며 "변호사 사무직원으로 채용했다고 보기도 어렵다"고 덧붙였다.


    대법원도 원심 판단이 옳다고 봤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