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법무부, 검찰

    '세월호 특별수사단' 검사 8명 투입… 전면 재수사

    단장에 '특수통' 임관혁 안산지청장

    서영상 기자 ysseo@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57101.jpg

     

    검찰이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을 구성하고 재수사에 착수했다. 2014년 4월 16일 참사가 발생한 지 5년 7개월 만이다. 특수단은 세월호 참사를 둘러싼 수사 축소 압력과 부실 대응, 구조 지연 등이 주요 수사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수단은 세월호 관련 각종 기록 수집 및 분석에 초점을 맞춘 뒤 수사를 전개해나갈 계획이다.


    임관혁(53·사법연수원 26기·사진) 특수단 단장은 7일 서울고검 12층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해 수사팀 인선 작업과 함께 관련 기록 확보 등에 착수했다.


    특수단은 11일 공식 출범한다. 별도의 현판식 없이 같은 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에서 출범 각오와 입장 등을 간략히 밝힌 뒤 곧바로 수사에 나선다.


    특수단은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의 지원을 받아 세월호 관련 수사 기록 등을 모으고 있다.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및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측 자료 등도 확인한 뒤 함께 살펴볼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단은 '특수통'인 임 단장 외에도 조대호(46·30기) 대검찰청 인권수사자문관, 용성진(44·33기) 영동지청장이 합류한다. 5명의 평검사와 두명의 부장검사를 포함해 총 8명으로 구성됐다. 대검은 평검사 5명의 리스트는 따로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삼성바이오, 부산항운노조 취업비리 등을 수사했던 중요 특수수사 경험이 많은, 수사력이 검증된 검사들을 인선했다고 대검은 밝혔다. 특수단에 서울중앙지검 소속 검사는 없다.
    특수단 설치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로 이뤄졌다. 윤 총장은 "더 이상의 의혹이 없도록 진상이 규명돼야 한다"며 수사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임 단장은 특수단 출범 발표 후 "특조위를 비롯해 각계에서 제기된 의혹과 문제점을 전반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로 구성된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오는 15일 세월호참사 책임자로 규정한 122명을 검찰에 고소·고발할 계획이다. 이들 단체가 고소·고발하겠다고 밝힌 명단에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참사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 등이 포함됐다.
    2기 세월호 특조위의 역할을 맡은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는 "세월호 참사 당일 해경이 맥박이 있는 익수자를 발견하고도 병원에 이송할 때까지 4시간 41분이 걸렸으며, 당시 헬기를 이용할 수 있는 상황이었으나 실제로는 이용하지 못했다"는 취지의 조사 내용을 발표하기도 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