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검찰

    법무부, 결혼이민자가 데려온 자녀 한국학교 진학 지원

    서영상 기자 ysseo@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803.jpg

     

    법무부는 결혼이민자가 본국에서 데려온 이른바 '중도입국 자녀'의 취학 현황을 파악해 이들의 진학을 유도하기로 했다.

     

    법무부는 25일 출입국관리법 시행규칙 제47조를 개정해 외국인 등록 사항에 '현재 취학 중인 학교명'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시행규칙은 12월에 개정돼 내년 1~2월께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개정규칙이 시행되면 중도입국 자녀의 외국인등록 신청, 외국인등록사항 변경신고, 체류기간 연장 신청 등 여러 단계에서 초·중·고 취학여부를 파악할 수 있게 된다.

     

    또 한국어를 잘하지 못해 정규 학교 진학이 어려운 중도입국 자녀는 법무부에서 운영 중인 조기 적응 프로그램 및 사회통합 프로그램을 의무적으로 수강하도록 할 계획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중도입국 자녀가 정규교육 과정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함으로써 우리 사회에서 안정적으로 적응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