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검찰

    '백원우 특감반 출신' 檢 수사관 숨진채 발견

    '하명수사 의혹' 검찰 참고인 조사 앞두고

    서영상 기자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서 특별감찰반원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1일 숨진채 발견됐다. 


     

    사정당국에 따르면 A수사관은 이날 오후 3시쯤 서울 서초구 한 오피스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A수사관은 청와대로 파견돼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특감반원으로 재직할 당시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지방경찰청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의 비위 혐의를 수사한 일과 관련해 불거진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연루됐다고 지목된 인물로 알려졌다.

     

    당시 청와대에서 경찰청에 이첩한 김 전 시장 주변 비위 첩보가 울산경찰청으로 하달돼 수사가 이뤄졌는데, 민정비서관실 소속 행정관들이 울산으로 내려가 수사상황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A수사관은 당시 울산으로 내려간 인물로 지목되고 있다.

     

    그는 청와대 파견근무를 마치고 올해 검찰로 복귀해 서울동부지검에서 근무해왔다.

     

    A수사관은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말과 함께 최근 심리적 어려움을 겪었음을 시사하는 내용의 메모를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은 A수사관 사망에 대해 "고인과 일정을 협의해 오늘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다"며 "고인은 오랫동안 공무원으로 봉직하면서 강한 책임감을 바탕으로 성실하게 근무해오신 분으로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