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대검찰청

    '소환조사 자제' 방침 유지… 대검, 코로나19 특별지시 연장

    강한 기자 stro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23.jpg

     

    검찰이 소환조사 자제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막기 위한 비상조치를 연장했다. 

     

    대검찰청은 지난 20일 '코로나19 감염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특별지시'를 연장 시행하라고 전국 검찰청에 지시했다.

     

    구체적으로는 △지역사회 상황 등을 고려한 소환조사 최소화 △다수 참여 행사 자제 △청사 견학 프로그램 연기 등이다. 

     

    검찰 관계자는 "관련 상황이 실효적으로 해소돼 추후 별도 지시가 있을 때까지 연장해 시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대검은 지난달 21일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를 꾸리면서 18개 지방검찰청에 대응팀을 구성하도록 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내용의 특별지시도 전국 검찰청에 전달했다. 

     

    한편 법원은 23일부터 특별휴정을 종료하고 재판을 본격 재개했다. 앞서 법원행정처는 코로나19 감염 및 확산방지를 위해 지난달 24일 각급 법원에 휴정을 권고했다. 이에따라 전국 법원은 이날까지 긴급한 사건(구속 관련·가처분·집행정지 등)을 제외한 나머지 재판 기일을 사정에 따라 연기 또는 변경해왔다. 다만 대구지역 법원(대구고법·대구지법·대구가정법원)은 다음 달 17일까지 각 법원 재판부가 격주로 개정하는 '순환 교차 개정'을 통해 코로나19 확산방지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