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검찰

    법무부, 제13회 세계인의 날 기념식

    '60년 봉사인생' 영국인 수산나 여사, 올해의 이민자 선정

    강한 기자 stro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61656.jpg

    법무부(장관 추미애)는 20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제13회 세계인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대통령 표창에 해당하는 '올해의 이민자상'은 영국인 이민자 수산나 메리(83·사진) 여사가 받았다. 1959년 23세의 나이로 한국에 입국한 수산나 여사는 이후 60년간 대구·경북 지역에서 지역 발전과 봉사에 힘써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수산나 여사는 대구 효성여자대학교 영어 교수와 대구가톨릭 여자기술원장 등을 역임하며 여성 교육과 여성 인권 보호에 앞장서왔다. 그는 지역 사회복지시설 건립과 미혼모 지원, 청소년 교육 등 봉사 활동을 이어온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011년 대구 명예시민에 위촉되기도 했다. 

     

    19년 동안 다문화가정 및 장애인을 대상으로 컴퓨터 무료보급 등 자원봉사활동을 해온 박인규 충남 다문화가정협회 회장과 재한외국인 인권 보호에 힘쓴 화성시외국인복지센터는 수산나 여사와 함께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추 장관은 고기영(55·23기) 법무부 차관이 대독한 축사에서 "우리 국민은 6.25 전쟁의 참상을 딛고 근대화를 이루었고 외환위기도 단합을 통해 극복한 저력이 있다"며 "위기 때마다 재한외국인이 함께했던 것처럼 이번 코로나19 위기 상황도 함께 극복해 나가자"고 했다.

     

    세계인의 날은 우리 국민과 재한외국인이 서로의 문화와 전통을 존중하면서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를 만들자는 취지로 지난 2008년 법정기념일에 지정됐다. 이번 기념식은 코로나 19 확산 예방과 생활 속 거리 두기 실천을 위해 외빈초청과 공연행사를 취소하고 유공자 포상 위주로 진행됐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