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조단체

    착한법 "정의연 회계처리 위법행위 등 신속히 수사해야"

    한수현 기자 shhan@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착한법 만드는 사람들(상임대표 김현)은 22일 성명을 내고 "정의기억연대의 회계처리상 위법행위 등에 대한 검찰의 철저하고 신속한 조사 및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착한법은 성명에서 "공익단체인 정의연이 후원금과 국고보조금을 받고도 제대로 공시하지 않고 기부자를 누락해 불투명한 회계관리를 했을 뿐 아니라, 회계부정을 통해 기부금을 횡령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며 "이러한 행태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와 인권을 회복하고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피해자 할머니들의 노력을 이어받겠다는 설립목적이 실제로 진실되게 추구됐는지, 사욕을 위해 공익을 내세울 뿐이었는지에 대한 의문을 불러일으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부자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위해 쓰이길 바라고 기부한 것이지, 피해자들의 동의없이 단체 운영자가 영위하는 사업이나 단체 운영비에 사용돼도 무방하다고 기부한 것은 아닐 것"이라며 "떳떳하게 기부금의 사용처를 밝히고 피해자들과의 소통을 통해 향후 사업 내용을 밝히는 것이 공익단체의 의무"라고 설명했다.

     

    착한법은 또 "정의연은 국가와 시민의 기부금을 받는 비영리공익단체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도덕성과 투명성에 기반해 기금을 관리해야 한다"며 "어떠한 경우에도 사익을 추구하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서는 정의연을 포함한 공익단체들이 관행이라는 이름 아래 부당한 사익을 추구하는 것을 방지하고, 횡령·배임으로 취득한 범죄수익을 환수하는 실효적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서부지검은 회계부정 의혹 등이 제기된 정의연에 대해 지난 20~21일 이틀에 걸쳐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정의연의 자금 운용과 관련한 의혹은 현재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가 전담해 수사하고 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