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동정뉴스

    최영승 대한법무사협회장, '이 시대 사법을 고민하다' 출간

    왕성민 기자 wangsm@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62538.jpg

    최영승 대한법무사협회장이 최근 '이 시대의 사법을 고민하다(사진·피앤씨미디어 刊)'를 출간했다. 

     

    책에는 최 협회장이 형법학자, 시민 활동가, 법조단체 기관장으로 활약하면서 경험한 내용을 바탕으로 제안하는 바람직한 사법개혁 방향과 법 제도 운영 철학이 담겨있다. 

     

    △검찰개혁과 공수처 설치 △검·경 수사권 조정 △자치경찰제도 △시민을 위한 사법제도 마련 △법률 권위주의 극복 등 다양한 이슈에 대한 깊이있는 통찰이 드러난다.

     

    책에서 그는 시민이 주체가 되는 사법을 제안하고, 궁극적으로는 보편적 인권의 확대를 지향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최 협회장은 "법률은 법률가나 권력기관을 위한 것이 아닌, 시민의 자유롭고 평화로운 사회생활을 위한 수단"이라며 "법률을 시민에게 돌려주어야 한다"고 밝혔다. 

     

    최 협회장은 오랜 기간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실행위원으로 활약했으며 가천대 법대, 아주대·한양대 로스쿨 겸임교수 등을 역임했다. 지난 2018년 제21대 대한법무사협회장에 취임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