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국회,법제처,감사원

    전현희 신임 국민권익위원장 "국가반부패 컨트롤타워로 재정립"

    취임식서 "반부패·공정개혁 적극 추진" 강조

    이승윤 기자 leesy@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62549.jpg


    전현희(56·사법연수원 28기·사진) 신임 국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세종시 청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업무를 시작했다.

     

    전 위원장은 이날 취임사를 통해 "문재인정부의 대국민 약속 첫번째는 '부정부패 없는 대한민국'"이라며 "권익위가 정부의 반부패정책을 총괄하는 명실상부한 반부패 컨트롤타워로서의 역할·위상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선 "정부와 국민의 노력으로 국가별 부패인식지수(CPI)가 3년 연속 상승하고 역대 최고점수를 기록하고 있지만, 변화와 개혁을 체감하지 못한다는 국민들의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며 직원들에게 '한발 앞서는 적극행정 자세'와 '기존의 틀에 얽매이지 않는 혁신적 사고'를 당부했다. 

     

    이어 "급변하는 사회 환경 속에서 국민권익 보호의 사각지대는 없는지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며 "비대면 사회로의 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비대면 업무처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권익침해·부패행위에 대해 모니터링하고 대응방안도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전 위원장은 "과거보다 사회적 갈등과 집단민원이 더욱 빈번하고 첨예하게 나타나고 있다"며 "국민·관계기관과의 적극적 협의·소통으로 사회갈등과 집단고충을 해결하는데 정책역량을 집중하고, 책임감 있는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고충을 해결하고 사회적 갈등을 조정하기 위한 권익위 업무는 현장에서의 다양한 민원청취와 소통에서 시작된다"며 현장 소통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치과의사 출신 변호사 1호로 잘 알려진 전 위원장은 경남 통영 출신으로 부산 데레사여고와 서울대 치대를 졸업했다. 1990년 치과의사국가고시에 합격한 뒤 1996년 제38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1999년 변호사로 개업한 이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환경위원·여성인권위원을 비롯해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 대한의료법학회 이사를 지내는 등 의료사건 전문변호사로 활동하다 2008년 제18대 총선에서 민주당 비례대표로 당선돼 국회에 입성했다. 2016년 20대 총선에서는 민주당 소속으로 서울 강남을 지역구에서 재선에 성공했고, 2017년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캠프 직능특보단장을 지냈다. 21대 총선에서는 같은 지역구에서 3선에 도전했지만 고배를 마셨다.

     

    장관급인 권익위원장은 국무총리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명하며 국회 인사청문회는 거치지는 않는다. 임기는 3년이며, 한 번 연임할 수 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