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대한변호사협회

    "감사원, 조사절차서 변호사 입회 불허… 시정하라"

    대한변협 유감 성명 통해 강력 촉구

    홍수정 기자 sooju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789.jpg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이찬희)는 12일 성명을 내고 감사원 조사절차에서도 변호사의 입회를 보장할 것을 강력 촉구했다.

     

    대한변협은 이날 성명에서 "최근 감사원이 '2018년 중등교육공무원 특별채용'과 관련한 감사절차에서 피조사자의 대리인으로 조사·입회를 요청한 변호사의 입회를 불허해 변호인의 조력권과 피조사자의 방어권을 침해했다"며 "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하며, 향후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마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변협은 "감사원은 피조사자에 대한 감사 절차를 진행한 후 수사기관에 고발할 수 있는 권한을 갖고 있고, 감사를 통해 수집한 자료는 수사기관에서 증거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며 "이처럼 감사원의 조사는 사실상 수사기관의 조사와 다를 바 없음에도 불구하고 변호사의 입회를 금지하는 것은 변호사의 조력권과 피조사자의 방어권을 침해하는 위법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해 금융감독원의 불공정거래 조사 시 같은 문제가 제기된 바 있고, 금융위원회는 2020년 5월 '자본시장조사 업무규정'에 원칙적으로 변호사의 입회를 허용하도록 하는 내용의 개정안을 신설해, 금융감독원 조사 시 대리인이 입회하도록 관련 규정을 마련했다"며 "행정조사와 같은 공권력의 행사는 국민의 권리가 보호되는 범주 내에서 합법적으로 행사돼야 하며, 피조사자에 대한 변호사의 조력권은 국민의 기본권을 보호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권리이다. 국민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조차 보장하지 않는다면 행정조사의 정당성에 의문을 제기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변협은 감사원의 피조사자에 대한 조사 시 변호사의 입회를 보장하고 향후 이러한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조속히 관련 규정을 개정하는 등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며 "변협은 감사원을 비롯한 모든 행정조사에서 변호사의 조력권을 수호하고 확대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