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지방검찰청

    '여직원 성추행' 오거돈 前 부산시장, 9개월만에 불구속 기소

    남가언 기자 ganiii@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검찰이 오거돈 전 부산시장을 강제추행치상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오 전 시장이 지난해 4월 성추행 사실을 고백하고 부산시장을 사퇴한지 9개월 만이다.

     

    부산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김은미)는 28일 오 전 시장을 강제추행과 강제추행미수, 강제추행치상, 무고 등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3.jpg

     

    오 전 시장은 부산시청 여직원 A씨를 강제추행하고, 한차례 더 강제 추행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다른 여직원 B씨를 강제추행해 상해를 입힌 혐의도 받고 있다. 오 전 시장은 자신의 성추행 의혹을 제기한 유튜브 방송 운영자들을 허위로 고소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 관계자는 "오 전 시장은 업무시간 중 집무실 등 근무장소에서 소속 여성 직원을 상대로 반복적·지속적으로 강제추행하거나 성희롱하는 권력형 성범죄를 저질렀다"며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철저히 공소유지를 하는 한편, 재판이 끝날 때까지 피해자에게 2차 피해를 가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엄단할 방침"이라고 했다.

     

    검찰은 다만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사퇴 시기를 조율하는 등 오 전 시장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불기소 처분했다.

     

    오 시장은 지난해 4월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총선이 치러진 직후인 같은 달 23일 자신의 성추행 사실 등을 고백하며 시장직에서 전격 사퇴했다. 이후 시민단체 등에서는 "총선에 타격을 입히지 않기 위해 사퇴 시기를 그 이후로 조율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검찰 관계자는 "다양한 방법으로 추가 증거를 수집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오 전 시장 등 피의자 4명이 시장직 사퇴 및 그 시기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총선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거나 직권을 남용했다고 보기 어려워 증거불충분으로 혐의없음 처분했다"고 설명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