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인터뷰

    [인터뷰] “회원 중심 회무 실천… 정책특위 만들어 소통 강화”

    김정실 신임 서울중앙법무사회장

    한수현 기자 shhan@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4일 제27대 서울중앙지방법무사회장에 당선한 김정실(70·사진) 법무사는 '회원 중심의 회무'를 강조했다.

     

    당선증을 받은 뒤 본보와 만난 김 신임 회장은 "'정책특별위원회'를 만들어 회원들과 소통하고, 회원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공약한 내용들을 실천해나가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법무사업계 최대 과제로 '직역수호와 직역확대'를 꼽았다.

     

    170125.jpg

     

    "선거운동 중에도 회원들로부터 어려운 법무사업계를 위해선 직역 수호와 확대가 필요하다는 말을 많이 들었습니다. 구체적으로는 등기시장에서 무자격자의 업무수행 및 덤핑 등을 고발 조치하는 방법 등으로 단호하게 대처하겠습니다. 또 공기업의 갑질에 대해서도 적극 대응할 예정이며, 대한상사중재원 중재위원에 법무사 위촉 확대 등을 위해서도 노력할 것입니다. 다양한 영역에서 법무사 직역을 확대하고 창출해내는 것이 회장의 임무라고 생각합니다."


    등기시장 무자격자의 

    업무수행·덤핑 강력히 대처


    김 회장은 회원들을 위한 복지공약 사항도 다시 한 번 약속했다. 특히 '정책특별위원회'를 신설해 회원들과 꾸준히 소통하고, 회원들의 의견을 서울중앙지방법무사회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했다.

     

    "공동 사용할 수 있는 사무실을 마련해 저렴한 비용으로 사용할 수 있게 하는 등 신입 회원에 대해 3년간 개업 및 업무정착화 지원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또 업무영역에 대한 전문교육 강좌를 개설해 신입 법무사들의 업무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20~30년 이상 활동하신 원로 법무사들에 대해선 일정한 업무를 부여하고, 연금제도를 검토해 새로 시행할 계획도 가지고 있습니다."

     

    본직본인확인제 입법 등 

    법무사협회와 긴밀 협조

     

    김 회장은 대한법무사협회와의 공조도 강조했다.

     

    "전국 19개 지방법무사회 중 가장 큰 법무사회로서 어떤 협회장이 선출되어도 좋은 관계를 유지할 것입니다. 본직에 의한 본인확인 및 사법보좌관 업무대리권을 위한 입법지원 등 법무사업계에 필요한 일에 대해 적극 협조할 예정입니다."


    마세라티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