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지방검찰청

    부산지검, 역대 최대 '1조3000억원 상당' 필로폰 밀반입 적발

    역대 최대 규모… 특정범죄가중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

    박솔잎 기자 solipi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조3000억원 상당의 필로폰을 멕시코에서 국내로 밀수입한 마약사범이 검찰에 적발됐다. 압수된 필로폰은 404.23㎏에 달하는데 약 1350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국내에 반입된 역대 최대 밀수량이다. 이번 사건은 한국을 경유지로 이용한 멕시코·호주 3개국 간 밀수 범행으로 단순 환적이 아닌 통관절차를 거친 이례적인 밀수입·밀수출 사례다.

     

    부산지검 반부패·강력수사부(부장검사 최혁)는 1조3000억원 상당(소매가 기준)의 필로폰 404.23㎏을 밀반입한 마약사범 A씨(34)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1일 밝혔다.

     

    172585.jpg

     

    한국인인 A씨는 호주 국적의 B씨 등과 공모해 2019년 12월과 지난해 7월 두 차례에 걸쳐 멕시코로부터 수입한 헬리컬기어 20개에 필로폰 404.23㎏ 이상을 은닉해 밀수입한 혐의를 받는다. 헬리컬기어는 비행기 감속장치에 사용되는 부품으로, 이들은 원통형인 부품 내부에 필로폰을 넣어 국내로 반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이 국내에서 압수한 헬리컬기어 9개에는 3㎏ 분량의 필로폰 뭉치 135개가 담겨 있었다. 이번에 적발된 필로폰은 기존 최대 1회 밀수량이었던 2018년 112㎏에 비해 4배 가량에 이른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이 국내로 밀수입한 필로폰은 총 904㎏ 상당으로 이중 약 500㎏ 상당은 지난 1월부터 4월 사이 호주에 밀수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호주 세관 적발 후 정보를 입수한 부산본부세관과 부산지검, 국정원 등은 긴밀한 공조수사를 통해 A씨를 검거했다. 검찰은 또 해외에 체류하면서 A씨에게 범행을 지시하고 주도한 호주인 B씨를 추가로 밝혀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 중이다.

     

    부산지검 관계자는 "수사 착수 단계부터 부산본부세관과 국정원, 해외기관과 공조해 멕시코에서 밀수입한 필로폰 중 호주로 수출된 필로폰 500㎏을 제외하고 국내 남아있던 필로폰 전량 404.23㎏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제 마약 밀수사범들은 멕시코에서 호주로 직접 필로폰을 밀수출하는 것보다 한국에서 호주로의 밀수출이 상대적으로 단속될 가능성이 낮다는 점을 악용한 것"이라며 "향후 유관기관과의 공조를 통해 다른 공범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는 한편 마약류 국내 반입을 차단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