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지방검찰청

    이재명 "국민의힘, 대장동 허위사실 유포" 고발…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부 배당

    안재명 기자 jman@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이재명(57·사법연수원 18기) 경기도지사 측이 '대장동 의혹'을 제기한 국민의힘 관계자들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사건이 공공수사부에 배당됐다. 


    23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지검장 이정수)은 이날 '대장동 의혹' 관련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고발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의 사건을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에 배당했다.


    이 지사 대선캠프는 지난 19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 장기표 전 국민의힘 경선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 및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이 지사 측은 김 원내대표 등이 최근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을 기획한 핵심 인사로 유모씨를 공개적으로 거론하며 이 지사 캠프에서 활동 중이라고 한 사실 등을 두고 허위사실 유포라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박범계(58·23기) 법무부장관은 이날 오전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특검은 제가 선수급에 해당하긴 하지만 지금은 법무부장관"이라며 "지금 경찰에서도 자금 흐름을 수사하고 있고 중앙지검에도 고발 건이 접수됐으니 수사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어찌됐든 밝혀져야 할 사안이고 특히 대선이라는 선거철에 나온 건"이라며 "당사자도 수사에 적극 응하겠다는 입장인 만큼 법과 원칙에 따라 신속히 규명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