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지방검찰청

    검찰,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구속영장 청구

    박솔잎 기자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성남시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12일 이 사건 핵심 관계자이자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인 김만배씨에 대해 뇌물공여 및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전날 김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한 지 하루 만이다. 

     

    김씨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으로부터 사업 과정에서 특혜를 받는 대가로 거액을 주기로 약속하고 올 초 5억원을 건넨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김씨의 변호인은 "조사 하루 만에 전격적으로 구속영장을 청구된 데 강한 유감을 표한다"며 "이 사건은 국민적 관심이 집중돼 있어 어떤 사건보다 심도깊은 조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에 접근해야 할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법원 영장심사에 대한 준비를 충분히 해 억울함을 풀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김씨에 대한 영장심사는 14일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 서관 321호 법정에서 문성관(51·사법연수원 29기)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

     

    한편 앞서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은 "대장동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이 이 사건에 대해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검찰청은 "대장동 사건과 관련해 김오수 검찰총장은 오늘 김창룡 경찰청장과 연락해 향후 검·경간 보다 긴밀한 협력을 통해 신속하고 철저하게 실체를 규명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현재도 검·경간 유기적인 협조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김 총장은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서울중앙지검과 경기남부경찰청 간 핫라인을 구축해 수사과정에서 중첩과 공백이 없도록 적극 협력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마세라티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