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대법원, 법원행정처

    청각장애인 위한 '민사절차 법률용어 수어집' 발간

    법원행정처, 내년 '가사절차 법률용어 수어집'도 발간 계획

    박수연 기자 sypar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74685.jpg

     

    법원행정처(처장 김상환 대법관)는 30일 청각장애인들의 재판절차를 돕는 '민사절차에 관한 법률용어 수어(手語)집'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책에는 민사절차에 관한 설명과 실제 사용하는 문구·용례 설명, 주요 법률용어에 대한 의미가 수어로 번역돼 사진으로 담겼다. 또 책자에 수록된 QR코드를 통해 동영상으로도 볼 수 있다.

     

    그동안 청각장애인이 사용하는 수어에는 표준화된 법률용어가 없고, 청각장애인·수어통역인이 재판절차와 관련된 법률용어의 의미를 정확하게 파악하기 어려워 의사소통을 하는 데 불편을 겪어왔다.

     

    법원행정처는 이 같은 불편을 해소하고자 지난해 형사절차에 관한 법률용어 수어집을 펴낸 데 이어, 올해 민사절차에 관한 수어집을 발간했다.

     

    법원행정처 관계자는 "청각장애인의 재판상 권리행사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내년에는 '가사절차 법률용어 수어집'을 발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어집은 대한민국 법원 전자민원센터 홈페이지(help.scourt.go.kr)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법원행정처는 수어집을 책자로도 인쇄해 청각장애인 단체와 수어통역사 등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