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법무부, '아프간 특별기여자 정착 지원' 민·관협력 플랫폼 구축

    박솔잎 기자 des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75938.jpg

     

    법무부(장관 박범계)는 20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의 정착을 지원하기 위한 '민관협력플랫폼(서포터즈)'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지난 8월 법무부를 중심으로 교육부·고용노동부·보건복지부 등으로 구성된 정부합동지원단을 도와 기부금 모집과 의료지원, 취업 멘토링 등 정착지원을 위해 아프간 특별기여자의 안정적 정착을 지원한 9개 단체가 위촉됐다.

     

    대한적십자사·세이브더칠드런·초록우산어린이재단·사마리안퍼스코리아·더멋진세상·(재)한국이슬람교·사회통합중앙협의회·우리모두친구·한국이민재단 등이다.

     

    이들은 특별기여자 맞춤 지원을 위해 취업과 생활, 교육, 의료, 종교 등 분야별로 전문성을 살려 활동할 계획이다.

     

    출범식에는 지난 7일부터 인천에 취업·정착을 시작한 아프간 특별기여자들도 참석해 지역사회 정착 경험담을 나누고 서포터즈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정부합동지원단은 향후 전국 지방 관서에 설치된 이민통합지원센터와 서포터즈를 연계해 특별기여자와 가족들이 성공적으로 자립·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박 장관은 "아프간 특별기여자들이 대한민국에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것은 우리의 책무"라며 "기독교·이슬람교 등 종교를 아우른 사회 각 분야 9개 단체가 모두 이 자리에 참여한 것은 인류보편애적 측면에서 매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리걸에듀

    더보기

    섹션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