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검찰

    尹정부 초대 법무부 차관에 이노공 세종 변호사

    첫 여성 서울중앙지검 차장 출신으로 첫 여성 법무부 차관에 기용
    법제처 차장에 이완규 변호사… 국가보훈처장에 박민식 前 의원

    박선정 기자 sjpar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78732.jpg
    이노공 · 이완규 · 박민식

     

    윤석열정부 초대 법무부 차관에 이노공(53·사법연수원 26기) 법무법인 세종 변호사가 13일 기용됐다. 법무부 차관에 여성이 발탁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신임 차관은 사상 첫 서울중앙지검 차장검사를 지낸 이력도 갖고 있다.

     

    인천 출신으로 영락고와 연세대 법대를 나온 이 차관은 1994년 제36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1997년 사법연수원을 수료하고 성남지청 검사로 임관했다. 이때 성남지청에 근무하던 윤석열 대통령과 첫 인연을 맺었다.

     

    이후 수원지검 공판송무부장, 대검찰청 형사2과장, 서울중앙지검 공판3부장, 영동지청장, 서울남부지검 형사3부장, 법무부 인권정책과장, 부천지청 차장을 거쳐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던 2018년 7월 서울중앙지검 4차장에 발탁됐다. 당시 서울중앙지검 3차장은 한 기수 아래인 한동훈(49·27기) 법무부장관 후보자였다.


    화통한 스타일로 선후배들의 신망을 받았던 그는 2019년 8월 검찰 인사에서 성남지청장으로 보임돼 검사장 승진이 유력한 것으로 점쳐졌지만, 2020년 1월 좌천성 자리로 여겨지는 서울고검 검사로 전보되자 사의를 표명했다. 이후 법무법인 세종에서 변호사로 활동해왔다.

     

    이 차관은 "새 정부의 첫 법무부 차관으로 임명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신속히 업무를 파악해 법무부 국정과제 수행에 만전을 기하고, 법질서확립, 인권옹호, 글로벌 스탠더드 법무행정을 위한 국정보좌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이외에도 법제처장에 이완규(61·23기) 변호사, 국가보훈처장에 박민식(57·25기) 전 의원을 기용하는 등 차관 및 청장급 21명의 인선을 발표했다.

     
    인천 출신인 이 처장은 송도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왔다. 1990년 제32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뒤 1994년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했다. 이후 대검 검찰연구관, 제천지청장, 대검 형사1과장, 서울남부지검 형사4부장, 서산지청장, 청주지검 차장, 서울북부지검 차장, 부천지청장 등을 지냈다.

     
    이 처장은 윤 대통령과 서울대 법대 79학번, 사업연수원 23기로 동기다. 그는 검찰 내에서 '원칙주의자'라는 평가를 받았다. 2003년 3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주재한 '전국 검사들과의 대화'에 평검사 대표로 참여해 "정치권의 영향력이 수없이 검찰에 들어왔다"고 소신 발언을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017년 윤 대통령을 서울중앙지검장으로 파격 발탁했을 때는 "인사 제청은 누가, 언제 했는지 의문"이라고 절차상 문제를 제기하며 검찰을 떠났다. 이후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 재직 당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감찰과 징계를 당하자 소송대리인으로 전면에 나섰다.


    해박한 법리지식으로 형사소송법과 검찰청법에 정통해 검찰 내 '최고의 이론가'로 꼽히기도 했다. '검찰 제도와 검사의 지위', '개정 형사소송법의 쟁점', '형사소송법', '형사소송법 연구', '한국 검찰과 검찰청법', '검찰개혁법 해설' 등 다수의 저서를 펴냈다.


    박 처장은 부산 출신으로 부산대부고와 서울대 외교학과를 나왔다. 1988년 제22회 외무고시에 합격해 외무부에서 일하다 1993년 제35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1996년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해 부산지검, 여주지청 등에서 근무하다 2006년 변호사로 개업했다.

     
    2008년 한나라당에서 거물급 중진 3선 현역 정형근 의원을 제치고 부산 북구·강서구갑 공천을 따낸 뒤 제18대 국회의원이 됐고 2012년 제19대까지 재선에 성공했다. 윤석열 대통령 경선 캠프에서 기획실장을 맡았고 당선 후인 지난 3월 24일 당선인 특별보좌역에 임명됐다.


    그는 의원 시절 국회 정무위 여당 간사를 지냈으며, 첫 의원 출신 보훈처장으로 기록되게 됐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