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법무부 디지털성범죄대응TF 서지현 검사 원대 복귀 통보에 사직

    박선정 기자 sjpar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444.jpg

     

     

    법무부가 서지현(49·사법연수원 33기) 디지털성범죄대응태스크포스(TF) 팀장에게 소속 검찰청인 수원지검 성남지청으로 복귀하라고 통보하자 서 검사가 박은정(50·29기) 성남지청장에 사직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는 17일자로 일부 검사들에 대한 파견을 종료하고 소속된 청으로 복귀하도록 조치했다고 16일 밝혔다. 대상자 중에 서 검사도 포함됐다. 

     
    서 검사는 이에 반발해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대 복귀 통보를 받은 사실을 알렸다. 그는 "오늘 오후 4시 위원회 회의를 위한 출장길에 내일자로 성남지청으로 출근하라는 통보를 받았다"며 "짐 쌀 시간도 안 주고 모욕적인 복귀 통보를 하는 의미가 명확해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서 검사는 "예상했던 대로고, 전 정권에서도 4년 동안 부부장인 채로 정식 발령도 못 받는 등 인사를 잘 받은 적이 없다"며 "끊임없는 '나가라'는 직설적 요구와 광기 어린 음해, 2차 가해에 무방비하게 노출된 터라 큰 서운함은 없다"고 했다.

     
    법무부는 "이번 원대복귀 조치는 파견 대상자의 파견 기간과, 파견 업무의 유지 필요성, 일선 업무의 부담 경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