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1차 쇄신·물갈이' 인사… 대검 차장 이원석, 서울중앙지검장 송경호

    법무부 검찰국장에 신자용… 서울고검장에 김후곤

    박솔잎 기자 solipi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78877.jpg
    이원석, 김후곤, 송경호, 신자용

     

     한동훈(49·사법연수원 27기) 법무부 장관 취임 하루만인 18일 핵심 검찰 간부 인사가 단행됐다. 지난 정권에서 좌천성 인사를 당했던 이른바 '윤석열 사단' 검사들이 검찰 요직에 전진 배치됐다. 1차적인 쇄신·물갈이 인사인 셈이다.


    법무부는 18일 이같은 내용의 검찰 고위 간부 등 인사를 23일자로 단행했다.


    우선 현재 공석인 검찰총장을 대행할 대검찰청 차장에 이원석(53·27기) 제주지검장이 승진 임명됐다. 최대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장에는 송경호(52·29기) 수원고검 검사가, 법무부 검찰국장에는 신자용(50·28기) 서울고검 송무부장이 승진 발탁됐다.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에는 권순정(48·29기) 부산서부지청장, 대검 공공수사부장에는 김유철(53·29기) 부산고검 검사가 각각 승진 임명됐다.

    또 '검수완박' 국면에서 검찰 목소리를 대변한 김후곤(57·25기) 대구지검장은 서울고검 검사장으로 승진했다.

    이원석 신임 대검 차장은 윤 대통령, 한 장관과 함께 박근혜정부 국정농단 특별검사팀에서 활약한 검찰 내 대표적 특수통이다.

    송경호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은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 때 특수2부장을, 이후 윤 대통령이 총장으로 자리를 옮긴 2019년엔 특수수사를 총괄하는 서울중앙지검 3차장으로 일했다. 이때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수사를 지휘하다 수원지검 여주지청장, 수원고검 검사로 내리 좌천됐다.

    검찰 인사와 예산 업무를 총괄하게 된 신자용 검찰국장은 한 장관이 서울중앙지검 3차장 시절 산하 특수1부장으로 근무했다. 한 장관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청문준비단 총괄팀장을 맡기도 했다.

    권순정 신임 법무부 기조실장은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있을 때 형사2부장으로 보좌했고, 총장으로 있을 때는 대변인으로 일했다.

    서울 주요 검찰청 수장도 대거 교체됐다. 지난 정권에서 '친정부 인사'로 분류됐던 이들은 대거 한직으로 밀려났다.

    서울남부지검장에는 양석조(49·29기) 대전고검 인권보호관, 서울서부지검장에는 한석리(53·28기) 법무연수원 진천본원 총괄교수, 수원지검장에는 홍승욱(49·28기) 서울고검 검사가 승진 임명됐다.

    이성윤(60·23기) 서울고검장, 이정수(53·26기) 서울중앙지검장, 이정현(54·27기) 대검 공공수사부장, 심재철(53·27기) 서울남부지검장은 모두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전보됐다. 이종근(53·28기) 서울서부지검장은 대구고검 차장으로, 신성식(57·27기) 수원지검장은 광주고검 차장으로 전보됐다.

    이외에 구자현(49·29기) 법무부 검찰국장은 대전고검 차장검사로, 주영환(52·27기)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은 대구지검장으로, 박종근(54·28기) 대구고검 차장검사는 제주지검장으로 임명됐다.

     

    한편 이날 일부 검찰 중간간부 쇄신 인사도 단행됐다.

     

    주요 사건이 몰리는 서울중앙지검 차장 라인이 대부분 물갈이 됐다. 정진우(50·29기) 1차장을 제외하고 나머지 2~4차장검사들이 모두 교체됐다. 박철우(51·30기) 2차장과 진재선(48·30기) 3차장은 대구고검 검사로, 김태훈(51·30기) 4차장은 부산고검 검사로 전보됐다. 대신 새로 2차장에 박영진(47·31기) 의정부지검 부장검사가, 3차장에 박기동(46·30기) 원주지청장이, 4차장에 고형곤(52·31기) 포항지청장이 각각 발탁됐다.

     

    대검과 법무부 실무라인에도 변화가 있었다.

     

    대검 감찰1과장에는 금융·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 후보군으로도 거론됐던 정희도(56·31기) 서울동부지검 중경단 부장이, 대검 감찰3과장에는 배문기(49·32기) 인천지검 형사1부장이 배치됐다.

     

    법무부 검찰국장을 보좌하는 검찰과장에는 김창진(47·31기) 진주지청장이 배치됐다. 또 임은정(48·30기) 법무부 감찰담당관은 대구지검 중경단 부장으로 전보됐고, 이 자리에는 새로 김도완(50·31기) 부산서부지청 차장이 기용됐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