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대한법무사협회

    대한법무사협회·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생명존중 문화 조성' 업무협약

    자살 유족 위한 법률서비스 지원 확대

    임현경 기자 hylim@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79303.jpg


     

    대한법무사협회(협회장 이남철)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이사장 황태연)은 7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법무사회관 연수원에서 '생명존중 문화조성 및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업무협약은 자살 유족에 대한 법률지원 등을 보다 체계적으로 확대 실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법무사협회는 법무사 추천과 보수 감면을, 재단은 참여 법무사에 대한 시·도 연계와 행정처리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법무사협회는 전국 9개 시·도 자살예방센터와 연계해 2022년 하반기 자살 유족 지원 활동을 진행할 총 61명의 법무사를 재단 측에 추천했다. 법무사협회는 서비스 지역 확대에 따라 참여 법무사 수도 늘릴 방침이다.


    이 협회장은 "그동안의 시범사업을 통해 망자 사후 유족들의 법률문제 처리에 법무사의 조력이 큰 힘이 됐음을 확인해 지원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이번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며 "코로나19로 국민들의 정신 건강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자살 유족들을 위한 법률지원 체계 구축에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 이사장도 "고인과 갑작스러운 이별로 경황이 없는 유족들이 상속포기 등과 같은 법률적인 사후 처리 문제를 혼자 감당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다"며 "이번 협약으로 더 많은 법무사들이 유족 지원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법률서비스 지원 지역의 확대와 협력·지원 체계 구축에 힘쓰겠다"고 했다.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은 중앙자살예방센터와 중앙심리부검센터가 통합해 설립된 기관으로, 생명존중 문화 조성 및 자살예방을 위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대한법무사협회는 2019년부터 재단과 시범 협력 사업으로 자살 유족들에게 필요한 상속포기, 한정승인, 상속파산 절차의 처리 등 법무사의 법률서비스를 지원해 왔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