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 성상헌… 성남지청장에 이창수

    검찰 중간간부 인사 단행

    강한 기자 stro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79827.jpg
    성상헌 · 구상엽 · 단성한
    전무곤 · 변필건 · 강백신

     

    법무부가 검찰 수사 전문성을 복원하는 내용의 직제개편과 연계해 역대 최대 규모의 검찰 중간간부 인사를 단행했다. 다음 달 4일 새로운 수사팀 체제가 정비되면 각종 현안에 대한 검찰 수사가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법무부(장관 한동훈)는 28일 차장과 부장, 부부장검사 등 고검검사급 검찰 중간간부 683명과 평검사 29명 등 712명에 대한 인사를 다음달 4일자로 단행했다. 이번 검찰 중간간부 인사에서는 사법연수원 32기가 차장검사로, 36기가 부장검사로, 37기가 부부장검사로 승진했다.

     
    이번 인사에 따라 서울고검 형사부장에는 박세현 부산동부지청장이, 송무부장에는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부임한다.

     
    서울중앙지검 1차장에는 성상헌 서울동부지검 차장이 발탁됐다. 서울중앙지검 4차장 산하 직접수사부서인 반부패수사1부장에는 엄희준 서울남부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검사가, 반부패수사2부장에는 김영철 서울중앙지검 공판5부장검사가, 반부패수사3부장에는 강백신 서울동부지검 공판부장검사가 기용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장에는 신준호 인천지검 강력범죄형사부장검사가, 공정거래조사부장은 이정섭 대구지검 형사2부장검사가, 범죄수익환수부장은 임세진 부산지검 공판1부장검사가 전보됐다.

     
    서울남부지검 1차장에는 구상엽 울산지검 인권보호관이, 2차장에는 허정 서산지청장이,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장에는 단성한 청주지검 형사1부장이 각각 임명됐다.

     
    서울동부지검 차장은 전무곤 안산지청 차장이, 서울서부지검 차장은 변필건 창원지검 인권보호관이, 서울북부지검 차장은 김형수 전주지검 차장이 각각 맡는다.

     
    대전지검 차장에는 김경수 청주지검 인권보호관이, 울산지검 차장에는 양동훈 서울서부지검 차장이, 성남지청장에는 이창수 대구지검 2차장이 배치됐다.

     

    여검사들의 약진도 눈에 띄었다. 대검 인권기획담당관에는 정수진 제천지청장이, 대검 양성평등정책담당관에는 박명희 서울북부지검 공판부장이, 대검 정보통신과장에는 백수진 법무연수원 기획과장이, 대검 형사2과장엔 임선화 광주지검 장흥지청장이 각각 발탁됐다.


    법무부 관계자는 "검찰 인사는 검찰을 위한 것이 아니라, 검찰이 국민을 위해 제대로 일할 체제를 갖추기 위한 것이다. 산적한 주요 현안 업무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하겠다"고 이번 인사의 주안점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대검검사급 검사들의 사직과 인사로 고검검사급 검사 결원이 발생했다"며 "이를 충원하는 한편, 내달 4일 시행 예정인 검찰 직제개편 사항이 반영됐다"고 덧붙였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