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법무부, 검찰

    이광재 의원에 6억 전달 확인

    검찰, '삼성채권' 수사 매듭

    홍성규 기자 des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불법대선 자금으로 제공된 삼성 채권을 수사해 온 대검 중수부(박영수 검사장)는 16일 삼성이 지난 2002년 대선을 앞두고 노무현 후보 캠프 기획팀장을 맡았던 이광재 열린우리당 의원에게 채권 6억원을 전달한 사실을 추가로 밝히고 사실상 수사를 마무리했다.


    검찰은 또 삼성이 서정우 변호사를 통해 이회창 후보캠프에 채권 24억7천만원 상당을 전달한 사실도 추가로 밝혔다.

    이로써 삼성이 지난 대선 직전 각 정치권에 전달한 채권은 한나라당 3백24억7천만원, 민주당 21억원, 자민련 15억4천만원 등 모두 3백61억1천만원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검찰은 정치자금법 위반 공송시효(3년)이 완성됐고 이 의원이 개인적으로 사용한 정황을 포착하지 못했을 뿐만아니라 삼성이 채권의 최종 전달자를 지정하지 않은 이상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횡령 혐의로 처벌할 수 없다는 결정을 내려 추가 형사처벌 대상자는 없다고 밝혔다.

    검찰은 삼성이 2000년부터 2002년12월까지 8백여억원대의 채권을 사채시장 등에서 매입한 뒤 상당 부분을 불법 정치자금으로 제공한 단서를 포착하고 내사에 착수, 지난해 5월까지 3백40억원대의 불법 대선 자금을 찾아내 관련자를 형사처벌했으나 삼성 측 채권 매입 담당자의 해외 도피로 내사 중지 처분을 내렸었다.

    하지만 올해 9월 삼성 측 채권 매입자인 최모씨를 검거한 것을 기화로 삼성이 매입한 모든 채권의 번호를 확인했으며 6억원대의 채권이 예탁원에 입고되자 채권 사용자인 베트남 사업가 최씨를 지난 12일 소환 조사해‘대학 선배인 이광재 의원의 부탁을 받고 현금 4억5천만원으로 바꿔줬다’는 진술을 확보해 이 의원을 14일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또 삼성이 매입한 전체 채권 8백37억원에서 불법 대선 자금으로 전달한 채권을 뺀 나머지 4백75억9천만원 중 32억6천만원은 퇴직 임원 격려금 등으로 이건희 삼성 회장이 사용하고 유통시키지 않고 보유하고 있던 4백43억3천만원은 모두 제출받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채권 매입 자금에 대해서도 삼성 측으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소명자료를 제출받아 확인했으며 이학수 삼성 구조본부 사장 등을 수차례 소환 조사했다고 밝혔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