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개업

    법무법인 태평양, 김희관 前 광주고검장 영입

    형사그룹서 중대재해, 기업수사 등 대응

    홍윤지 기자 hyj@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84240.jpg

     

    법무법인 태평양(대표변호사 서동우)은 광주고검장과 대전고검장 등을 역임한 김희관(60·사법연수원 17기) 변호사를 영입했다고 2일 밝혔다.


    1985년 제27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1988년 사법연수원을 제17기로 수료한 김 변호사는 서울동부지검(당시 서울지검 동부지청)을 시작으로 부산지검, 광주지검 등에서 다양한 수사 경험을 쌓았다.

     
    이후 전주지검 정읍지청장, 대검찰청 검찰연구관 및 범죄정보2담당관, 수원지검 부장검사, 법무부 검찰2과장,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장 및 2차장,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범죄예방정책국장 등 요직을 거쳤다.

     
    공안 수사와 정책 기획 분야 전문가인 그는 의정부지검장과 부산지검장에 이어 대전고검장, 광주고검장, 법무연수원장을 역임했다. 2015년 10월 검찰총장 최종 후보 가운데 한 명으로 오르기도 했다.


    김 변호사는 태평양 형사그룹에 소속돼 형사 분야를 비롯해 중대재해, 기업 컴플라이언스(준법경영), 기업수사 대응 업무를 담당한다. 그는 2017년 법무연수원장 직에서 퇴임한 후 KT컴플라이언스 위원장과 고용노동부 중대산업재해 수사심의위원장으로 활동하는 등 전문성을 인정받아왔다. 또한 태평양 중대재해대응본부와 ESG랩 등에서도 그간 쌓아온 전문성을 발휘할 예정이다.


    서동우(60·16기) 태평양 대표변호사는 "태평양은 검찰 내 대표적인 공안통 검사인 김희관 변호사의 합류로 형사그룹의 경쟁력을 한층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풍부한 수사 경험과 뛰어난 역량을 갖춘 검찰 출신 전문가들이 지속적으로 협업하며 기업수사, 중대재해사건 등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태평양은 지난해 노승권 전 대구지검장과 김신 전 울산중요경제범죄조사단장, 김정환 전 서울북부지검 부장검사, 대검찰청 과학수사부 검찰수사관 출신인 원용기 전문위원을 영입하는 등 검찰 출신 전문가를 다수 영입하며 형사그룹의 수사 대응 역량을 대폭 강화했다.

     

     

     

     

     


    리걸에듀

    더보기

    섹션 칼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