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국회,법제처,감사원

    로스쿨 예비시험 ‘논술’이 제일 어려워

    최고 점수대 10점 이상 낮아… 3개 영역 표준 50~55점대

    권용태 기자 kwonyt@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지난달 26일 치른 2009학년도 법학적성시험(LEET) 예비시험 채점결과 언어이해와 추리논증·논술 등 3개 영역 모두에서 표준점수 50~55점(100점 만점)을 받은 응시생이 가장 많아 고른 득점분포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논술과목의 최고득점군이 다른 과목보다 10점 이상 낮아 고득점이 어려운 과목으로 드러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7일 로스쿨 입학의 필수관문인 법학적성시험(LEET)예비시험 채점결과를 발표했다.

    언어이해의 경우 표준점수대에 전체응시자의 22.72%인 157명이 몰렸다. 55~60점 사이에는 127명(18.38%)이, 45~50점 사이에는 88명(12.74%)이 모였다. 언어이해 최고득점군인 70~75점대는 3명이었다.

    추리논증의 경우 표준점수대가 137명(19.97%)으로 가장 많았고 45~50점대에 116명(16.91%), 55~60점대에 115명(16.76%)을 보여 역시 표준점수대에 고른 성적을 나타났다. 최고득점군인 75~80점대는 2명이었다.

    논술은 고득점을 받기가 가장 어려운 과목으로 분석됐다. 논술영역의 최고점수대는 65~70점대로 다른 과목보다 10점가량 낮았다. 이 영역도 표준점수대에서 가장 많은 응시자가 모여 156명(23.18%)를 보였고 55~60점대에 148명(21.99%), 45~50점대는 125명(18.57%)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관계자는 “비교적 고른 분포로 점수대를 형성하는 것으로 나타나 문제의 난이도 조정은 일단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평가원은 이번 예비시험에는 지원자 1,000명중에서 691명이 응시해 69.1% 응시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응시자 중 남성응시자가 441명(63.8%)이고 여성응시자가 250명(36.2%)이었다. 응시자의 학부전공은 법학계열이 가장 많은 222명(32.1%)를 차지했다. 이어 공학계열 115명, 인문계열 111명, 상경계열 84명 순이었다. 의·약학계열의 응시자가 가장 적어 의학계열은 16명, 악학계열은 10명를 기록했다.

    로스쿨에 대한 관심은 20대 중후반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26세 이상 28세 이하가 214명(31.4%)로 가장 많았다. 23세 이상 25세 이하가 155명, 29세 이상 31세 이하가 115명, 35세 이상이 95명, 32세 이상 34세 이하가 81명, 22세 이하가 31명순이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법학전문대학원 신입생 선발을 위한 법학적성시험 본 시험은 8월에 실시할 예정이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