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고등법원, 특허법원

    혜진·예슬양 살인범 2심서도 사형선고

    서울고법 형사8부 "극악한 범죄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법원의 책무"

    류인하 기자 acha@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서울고법 형사8부(재판장 최성준 부장판사)는 17일 혜진·예슬양과 정모 여인을 살해한 혐의(미성년자 약취·유인 및 살인 등)로 기소된 정모(39)씨에게 1심과 같이 사형을 선고했다.

    정씨는 지난해 12월 안양에서 이혜진양과 우예슬양에게 "예쁜 강아지가 있다"며 집으로 유인,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버린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정씨는 검찰수사과정에서 2004년 7월께 정모(당시 44세)씨를 때려 숨지게 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버린 사실을 자백한 바 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정씨는 어린 아이들이 무사히 귀가하길 바라던 가족과 국민의 기대를 무참히 짓밟아 크나큰 충격을 줬다"며 "이러한 극악한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법원의 책무"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처음부터 살해 의도를 가졌다고 보이지는 않지만 피해자들을 약취·유인해 살해하고 시체를 토막 내 숨긴 일련의 과정을 살펴보면 정씨의 범행이 결코 우발적이라고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