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조계 예술품

    [법조계 예술품] 헌재 대심판정 '10개의 빛의 계단'

    화폭에 펼쳐진 강렬한 색상
    모든 이에게 자유와 희망을…

    류인하 기자 acha@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을 들어서서 뒤를 바라보면 빛을 가득 머금은 10개의 화폭이 마치 하나의 그림처럼 벽면을 가득 채우고 있다.

    우리나라 추상미술의 대가이자 '빛의 화가'로 널리 알려져 있는 故 하동철 화백(1942~2006년·전 서울대 미술대학장)의 작품 '10개의 빛의 계단(사진)'이다.

    이 작품은 마치 천정에서 바닥으로 떨어지는 빛을 잡아 화폭에 집어넣은 것처럼 강렬한 색을 자랑한다. 또 아래에서 위로 향하는 열린 구조가 아닌 위에서 아래로 떨어지는 닫힌 구조로 작품의 중후함을 강조하고 있다. 작품에서 흘러나오는 오묘한 빛깔 역시 주위를 엄숙하면서도 환하게 하는 효과를 자아낸다. 대심판정을 들어설 때마다 매번 이 작품과 마주하는 9명의 재판관들은 그림을 바라보며 어떤 감흥을 받을까.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모든 사람에게 희망과 자유, 그리고 궁극적인 평화를 보여주려 했다고 한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