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검찰

    마약에 빠진 부유층 자제 등 47명 무더기 적발

    화이트 칼라층까지 침투 …고급 주택 등서 투약
    외국의 지인·유흥업소 등 공급받는 방법도 다양
    검찰, 작년 하반기부터 집중단속…16명 구속기소

    장혜진 기자 des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부동산 관련 코스피 상장사 대표였던 A(48)씨는 지난 2005년 미국에서 귀국한 지인을 통해 필로폰의 세계를 처음 접하게 됐다. 시작은 호기심이었다. 하지만 이후 회사 운영이 일시적으로 어려워지며 스트레스가 심해진 A씨는 필로폰 투약 횟수를 점차 늘렸고 어느새 중독 수준에 이르게 됐다. 여느 때처럼 강남에 위치한 자신의 집에서 필로폰을 즐기던 A씨는 당시 동거하고 있던 내연녀에게 현장을 들키고 말았다. 그러자 그는 내연녀를 꼬드겨 함께 필로폰을 즐겼다. A씨는 내연녀와 헤어지고 부인에게 돌아간 뒤에도 필로폰을 끊지 못하고 부인마저도 마약 중독자로 만들어 버렸다. 그는 결국 다른 사람에게 회사 경영권을 빼앗겼고 검찰에 의해 구속기소됐다.

    모 스포츠협회장 출신 인사의 아들인 B(27)씨는 유학시절 알게 된 친구들과 대마 밀수를 위한 펀드를 만들었다. 모두 미국이나 호주 등 외국에서 공부를 한 부유층 자제들인 이들 8명은 100만~400만원씩 돈을 내 1750만원을 모았다. B씨는 국내에서는 대마를 구하기 어려울 뿐 아니라 미국에서 유통되는 대마의 품질이 국내보다 좋다는 점에 착안, 2009년 2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3회에 걸쳐 미국에서 대마 700g을 들여왔다. 펀딩받은 돈은 대마 구입 자금 이외에도 항공료와 숙박비 등으로 사용됐다. 검찰은 B씨를 포함해 2명을 구속기소하고 6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미국과 영국에서 학업을 마친 외국계 회사원 C(33)씨는 대부업체에서 빌린 2500만원의 빚 독촉에 시달리던 중 영화나 뉴스 등을 통해 본 것처럼 중국에서 필로폰을 밀수해 팔기로 했다. 그는 평소 알고 지내던 D(39)씨에게 필로폰 구입 자금으로 300만원을 달라고 부탁해 올 3월 중국에서 필로폰 5.49g을 속옷에 숨겨 들여오다 당국에 적발됐다. C씨에게 자금을 빌려준 D씨는 국내 모 은행 창업 멤버의 아들로 이 은행에서 근무하고 있었다. 검찰은 이들을 모두 구속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김희준 부장검사)는 이같은 화이트칼라 계층의 마약 범죄에 대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집중 단속을 벌여 16명을 구속기소하고 47명을 처벌했다고 4일 밝혔다.

    검찰은 "이번 수사를 통해 그동안 소위 '뽕쟁이'로 불린 전문마약사범들의 전유물이던 마약이 화이트칼라층까지 자연스럽게 침투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며 "관광·업무차 외국 방문 때 유흥을 통해 접하는 경우, 국내 방문 외국 지인으로부터 공급받는 경우, 강남의 유흥업소 접대부 등을 통해 접하는 경우 등 전파 경로가 다양했다"고 전했다.

    검찰 관계자는 "화이트 칼라층의 경우 외국에서 범행할 때 적발이 매우 어렵고, 고급 주택단지나 특급호텔 등 보안이 철저한 곳에서 투약하면 적발되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으로 더 법을 경시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