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법무부, 검찰

    [인터뷰]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장 권익환 부장검사

    "국민이 분노하는 만큼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

    좌영길 기자 des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국민이 걱정하고, 분노하는 만큼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를 진행하겠습니다."

    영업정지를 당한 7개 저축은행의 부실 원인과 대주주, 경영진 등의 형사책임을 밝히기 위해 22일 출범한 합동수사단의 권익환(44·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장·사법연수원 22기·사진) 단장은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강조했다.

    대검 중수부 산하에 설치된 합동수사단은 검찰, 금감원, 경찰청, 국세청, 예금보험공사 등 5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80여명에 이르는 수사단은 세 팀으로 나뉘었다. 윤대진(47·사법연수원 25기) 대검 첨단범죄수사과장이 1팀장, 주영환(41·사법연수원 27기)·이선욱(41·사법연수원 27기) 부부장검사가 2팀장과 3팀장을 맡았다. 앞으로 대주주와 경영진의 불법 대출, 은닉 재산 환수, 정관계 로비 혐의 등을 파헤칠 계획이다.

    권 단장은 중책을 맡게 된 이유에 대해 "인사 배경에 대해선 아는 것도 없고 언급하는 것도 적절하지도 않다"고 말했으나 현재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1부장을 맡고 있고, 예금보험공사 부실채무기업특별조사단에 파견됐던 경력이 고려된 것으로 알려지고 잇다. 그는 2001년 예보공사에 파견돼 조사단 3국장으로 1년 2개월여 간 IMF 구제금융 사태 이후 공적자금이 투입된 기업들의 부실운영이나 부정대출 등 비리혐의를 찾아내는 임무를 맡았다. 2002년에는 진도, 대농 등 일부 기업들이 분식회계를 한 사실을 적발하는 성과를 거뒀다.

    "당시 경찰, 국세청, 금융감독원 등 6개 기관이 함께 조사했고, 조사 결과에 따라 대검 합동단속본부에 고발하거나 수사를 의뢰하는 일을 했어요. 그 때는 파견근무였지만 검찰에서 수사할 때와 큰 차이를 못느끼면서 일했어요. 이번에는 다른 기관 분이 오실 차롄데, 서로 잘 협조해야죠."

    권 단장은 2008년 법무부 형사법제과장 재직 시절 회계사 출신을 비롯해 감사원·기획재정부 등에서 일한 경력의 변호사들을 검사로 선발하는 데 기여했다. "제가 금융전문가들을 뽑는 걸 고려했다기 보다는 법무부가 지속적으로 펼쳐왔던 정책입니다. 파견 오신 전문인력들과 합동으로 수사를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기왕이면 전문가를 검사로 뽑아 검찰의 수사능력을 키우는 게 이상적이니까요. 고소 사건이라는 것이 거의가 돈과 관련된 문제라고 볼 수 있습니다. 금융은 검사가 알아야 할 기본 분야입니다."

    그는 수사로 인해 저축은행 예금자들의 대규모 인출사태가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수사가 국민경제에 도움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과분한 자리를 맡게 됐는데, 사안이 중요한 만큼 차근차근 해결해 나가겠습니다." 그는 수사단 출범 첫날 바쁜 일정 속에서도 차분하게 각오를 밝혔다.

    합동수사단은 수사 착수 이틀째인 23일 영업정지된 7개 저축은행 본점 및 은행 경영진, 대주주 등의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하는 등 발빠른 행보를 보였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