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검찰

    '화공약품 처리' 중국산 샥스핀, 유명호텔에 대량 유통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 수입업체 대표 기소
    호텔 중식당 주방장에게 '납품대가' 돈 건네기도

    장혜진 기자 core@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조상철 부장검사)는 샥스핀(상어 지느러미)의 원산지를 속이고 중량을 늘려 판 혐의(대외무역법 위반 등)로 수입업자 홍모(55)씨와 해당 업체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홍씨는 2005년 10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중국산 냉동샥스핀 8만1648㎏를 수입해 더 비싼 값에 유통되는 홍콩이나 인도네시아산으로 원산지 표시를 바꿔 국내 특급호텔 중식당 등에 납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중국 공장을 통해 샥스핀에 화공약품을 처리해 부피를 부풀리고 '물 코팅(일명 글레이징)'을 한 뒤 급속 냉동하는 방식으로 중량을 늘리기도 했다. 냉동 샥스핀을 해동하면 실제 무게는 700~800g에 불과했지만 홍씨는 물이 묻어 무거워진 샥스핀을 마치 1㎏짜리인 것처럼 속이는 수법으로 총 8만1540㎏을 판매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홍씨는 또 2006년 5월에 제조된 샥스핀을 2008년 8월에 제조된 제품으로 제조일자를 바꿔 호텔에 식자재를 납품하는 한국관광용품센터(KTSC) 등에 판매했다. 이 과정에서 서울시내 유명호텔 중식당 주방장에게 현금 500만원을 주는 등 22차례에 걸쳐 호텔 측과 유통업자 등에게 2894만원을 건넨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홍씨에게서 대가성 금품을 받은 호텔 주방장과 중량을 부풀린 다른 업체 2곳 및 업주를 벌금형으로 약식기소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