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법조단체

    여성변호사회, 박시환 '로펌 女변호사' 발언에 유감 성명

    "여성변호사들의 땀과 노력 폄하" 주장

    박지연 기자 des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한국여성변호사회(회장 김삼화)는 21일 성명을 내고 "박시환 전 대법관이 사법연수원 강연에서 여성변호사에 대한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여성변호사회는 "로펌의 업무량이 과다하다는 취지에서 한 말이라면 남녀 변호사 모두 과다한 업무로 가정생활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기가 어렵다는 발언으로 충분했다"면서 "양성평등과 인권옹호에 가장 앞장서야 할 대법관을 지낸 법조인으로서 로펌 여성변호사들의 미·이혼률이나 사실상 혼인파탄비율 등에 대한 아무런 객관적인 자료나 통계도 없이 막연한 개인적인 생각에서 발언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여성변회는 또 박 전 대법관이 일과 가정생활을 병행하기 위한 여성변호사들의 땀과 노력을 폄하함으로써 새내기 법조인뿐 아니라 기성 여성변호사들에게도 실망감을 안겨주었다고 덧붙였다.

    박시환(60·사법연수원 12기) 전 대법관은 지난 19일 경기도 일산 사법연수원 대강당에서 연수원생 500여명을 상대로 특강을 하면서 "잘 나가는 로펌의 여성 변호사들은 일이 많다 보니 시집을 못 가거나, 결혼하더라도 가정생활을 제대로 못하고 이혼 당한다. 법률상으로만 부부로 지내는 사람도 많다. 남녀 불문하고 이혼율이 높은 곳이 로펌이다. 남자 변호사도 새벽 2시까지 근무해야 하는데 특히 여자한테 불리하고 힘든 곳이다"라고 말해 구설에 올랐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