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법무부, 검찰

    성남보호관찰소 주민 반발에 또 이전

    온라인뉴스팀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지난 4일 새벽 성남시 수정구 수진2동에서 분당구 서현동으로 이전했던 수원보호관찰소 성남지소(성남보호관찰소)가 주민 반발에 또 다시 이사를 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법무부는 9일 성남보호관찰소 청사 문제를 원점에서 재검토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다른 곳으로 이전할 때까지 서현동 청사에서는 보호관찰 업무를 하지 않을 것이며 새로운 입지가 정해지면 컨테이너박스를 만들어서라도 그곳에서 여건에 맞춰 업무를 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지난 2000년 설립된 성남보호관찰소는 범죄자들이 드나든다는 이유로 수진 2동에서만 세 차례 이 건물 저 건물로 옮겨다녔다. 그러다 임차계약 만료를 앞두고 여수동 성남시청사 앞 건물과 야탑동 옛 고용노동부 성남지청 청사 자리로 이전을 검토했지만 역시 주민 반발에 부딪혀 서현동 건물로 옮긴 것이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은 "초·중·고생들이 즐겨 찾는 분당 중심 상권에 보호관찰소가 들어섰다"면서 "법무부가 이전 대책을 조속히 내놓지 않으면 초등학생 등교 거부에 들어가겠다"며 잇따라 시위를 벌이고 반발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