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오피니언

    법조광장

    헌법재판소장의 임기와 법의 해석

    강해룡 변호사 (서울회)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헌법재판소가 22일 준비절차를 여는 등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절차에 본격 착수한 가운데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의 임기가 새삼 논란이 되고 있다. 박 소장의 헌법재판관 임기는 내년 1월 31일 끝난다. 이와 관련해 박 소장의 임기가 이날 당연히 끝난다는 의견이 우세한 가운데 일각에서는 박 소장의 임기가 ‘소장에 임명된 날로부터 6년’인 2019년 4월까지로 봐야 한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 같은 논란은 박 소장이 현직 재판관으로 근무하다 처음으로 소장에 임명됐기 때문에 비롯됐다. 최근에는 더불어민주당 박용진·소병훈 의원 등이 헌법재판관의 임기가 만료하거나 정년이 도래한 경우 후임자가 임명될 때까지 전임자가 직무를 계속 수행하게 하는 헌법재판소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헌법재판소장의 임기와 관련한 여러 쟁점에 대해 각계의 의견을 들어본다.


    88.jpg


    1. 서 론
    헌법재판소장의 임기문제가 논란되자 그 임기를 ‘임명받은 날로부터 6년’으로 명문화 하자는 헌법재판소법개정안이 국회에 계류되었다고 한다. 헌법재판소장의 임기문제에 관한 논란의 관점은 여러 가지이지만 그중에는 “대법원장의 임기는 헌법에 규정되어 있는데 헌법재판소장의 임기는 명문의 규정이 없는 것이 문제다”는 견해도 있다. 그러나 이는 대법원의 구성 및 그 조직 원리와 헌법재판소의 구성 및 그 조직 원리는 엄연히 다른 것인데 이를 간과한 형식논리라고 할 것이다. 이와 같이 헌법은 물론 헌법재판소법 등 관계법규정에 대한 그 ‘법의 해석’을 올바르게 하지 못해서 헌법재판소장의 임기문제가 논란되는 것이라고 본다. 따라서 헌법 및 관계 법률의 규정을 살펴보기로 한다.

    2. 대한민국 헌법
    헌법은 제5장에 법원, 제6장에 헌법재판소, 제7장에 선거관리에 관한 규정을 두고 있다. 법원의 수장인 대법원장은 ‘국회의 동의를 얻어 대통령이 임명’하고 그 임기는 6년으로 한다는 규정이 있다. 헌법재판소의 수장인 헌법재판소장은 “국회의 동의를 얻어 재판관 중에서 대통령이 임명 한다”고 규정하고 그 임기에 관한 규정은 없다. 다음 선거관리의 수장인 중앙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위원 중에서’ 호선한다고 규정하고 그 임기에 관한 규정은 없다.

    헌법재판소장은 ‘재판관 중에서’ 임명한다는 그 재판관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9인의 헌법재판관인데 ‘재판관 중 3인은 국회에서 선출하는 자, 3인은 대법원장이 지명하는 자’를 임명하는 것이고, 그 임기는 6년이다. 다음 중앙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위원 중에서’ 호선한다고 규정했는데 그 위원은 ‘대통령이 임명하는 3인, 국회에서 선출하는 3인과 대법원장이 지명하는 3인’으로합계 9인이고, 그 임기는 6년이다.

    3. 기관장의 임기
    중앙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위원 중에서’호선하여 선출되는 것이므로 위원장도 임기 6년인 9인의 중앙 선거관리위원회위원 중의 한사람이다. 여기에 위원장의 임기를 따로 정할 필요가 있을까? 또는 따로 정하지 않았다고 해서 위원장의 임기를 알 수 없다고 말할 수 있을까? 모두 아니라고 본다. 위원장은 의례 자신이 임기가 정해져있는 위원 중의 한사람이므로 위원장의 임기도 자신의 위원의 임기와 같이 가는 것이다. 그러므로 위원장의 임기를 따로 규정할 필요가 없다. 마치 학급반장의 임기를 정할 필요가 없는 것이나 다름없다.

     헌법재판소장은 대통령이 재판관 중에서 임명하므로 이는 중앙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의 경우와 같이 호선이 아닐 뿐 헌재소장도 임기 6년인 9인의 헌법재판관 중의 한사람이므로, 여기에 헌재소장의 임기를 따로 정할 필요가 없다. 또는 따로 정하지 않았다고 해서 헌재소장의 임기를 알 수 없는 것도 아니다. 헌재소장의 임기는 의례 임기가 정해져 있는 자신의 재판관의 임기와 같이 가는 것이다.

     대법원장의 경우는 다르다. 대법원장은 국회의 동의를 얻어 대통령이 임명하지만 임기가 정해져있는 대법관 중에서 임명하는 것이 아니다. 따라서 대법원장의 임기는 따로 정해야하므로 임기에 관한 규정이 있다. 그러므로 “대법원장의 임기는 헌법에 규정되어 있는데 헌법재판소장의 임기는 명문의 규정이 없는 것이 문제이므로 헌재소장의 임기도 명문화해야한다”고 하는 견해는 현행 헌법에 관한 ‘법의 해석’을 올바르게 하지 못한 형식논리에 불과하다고 할 것이다.

    4. 기타 논점
    보도된 바에 의하면 헌법재판소장을 임명하는 절차에서 중앙인사위원회로부터 본인에게 ‘임명통지서’를 보낸다고 한다. 이는 ‘임명장’을 교부하는 절차와는 다르다고 본다. 그런데 종전의 임명통지서에는 소장의 임기의 시기와 종기를 표시했었는데 현 소장에 대한 임명통지서에는 임기에 관한 표시가 없어 그 임기에 관해 논란이 된 바 있다고 한다.

     헌법재판소장의 임명은 임기가 정해져있는 헌법재판관 중에서 임명하는 것이므로 임명되는 소장의 임기는 재판관으로서의 임기와 같이 가는것이다. 예컨대 임기가 3년 남은 재판관을 소장으로 임명했다면 3년 후 그 재판관의 임기가 끝나면 그 사람은 재판관 및 소장의 직위에서 동시에 퇴임한다. 이렇게 보는 것, 즉 헌법의 헌재소장의 임명에 관한 규정에 대한 ‘법의 해석’을 이렇게 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본다. 다시 말하면 임명통지서나 임명장에 임기의 시기와 종기가 기재됨으로써 임명되는 사람의 임기가 정해지는 것은 아니다. 또한 임명통지서에 임기의 시기와 종기의 기재가 없다고 해서 임명되는 사람의 임기를 알 수 없는 것이 아니다. 임명통지서의 임기에 관한 표시는 ‘통지서’라는 명칭 그대로 친절하게 임기를 알려준다는 의미 이상이 아니므로 사족(蛇足)이라고 할 것이며, 임기에 관한 기재가 없는 것은 그 기재를 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5. 끝으로
    국회에 계류 중인 헌법재판소법개정안은 헌재소장의 임기를 ‘임명받은 날로부터 6년’으로 하는 명문규정을 신설하는 내용이라고 한다. 그러나 현행헌법상 우리나라의 헌법재판소의 구성 및 그 조직원리 하에서는 새삼 헌재소장의 임기를 규정할 필요가 없으며 규정할 수도 없다고 본다. 그런데 헌법재판소의 구조를 변경하는 헌법의 개정 없이 현행헌법 하에서 법률인 헌법재판소법을 개정해 소장의 임기를 6년으로 규정하자는 주장은 아무래도 납득하기 어렵다.

    최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