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오피니언

    지금은 청년시대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

    이순희 변호사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이 이야기를 다른 사람에게 말하는 것이 처음입니다...”

    이순희변호사.jpg


    처음 의뢰인 A씨를 만나게 된 것은 지금같이 추운 겨울이었다. A씨는 법률상담을 꼭 받고 싶다며 저녁 늦게 필자가 소속된 법무법인에 찾아온 의뢰인이었다.

    A씨는 누구나 이름을 들으면 알만한 회사에서 중책을 맡고 있는 임원이었다. 처음 필자와 마주한 A씨는 한참을 머뭇거린 후에야 “변호사님, 제가 이 이야기를 다른 사람에게 꺼내는 것이 처음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사안을 대략적으로 요약하자면 A씨의 부인은 A씨와 갈등이 생기면 자주 집을 나갔고 A씨의 연락도 전혀 받지 않았다. A씨의 부인이 집에 다시 돌아왔을 때에도 A씨와 A씨의 부인은 자주 다투었고 그로 인해 집안에 늘 팽팽한 긴장감이 흘러 이제는 자녀들을 위해서라도 이혼을 결심해야겠다는 내용이었다. A씨는 이렇게 부인과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태가 10년간 지속되어 왔음에도 그 누구에게도 자신의 가정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은 적이 없다고 하였다. 그래서 필자는 A씨에게 이혼소송을 진행한다면 재판상 이혼 사유에 해당하는지, 재산분할과 위자료는 어떤 식으로 이루어질지, 친권/양육권은 어떻게 협의해야 할지 등을 상담해주었다. 당시 필자가 판단하기에 A씨는 아내와 협의이혼의 가능성도 있어 보였고 그래서 A씨에게 소송을 권하기 보다는 아내분과 이혼여부에 대해서 충분히 대화를 더 나눠본 후에 다시 방문해달라고 하였다.

    그리고 한동안 A씨에게 연락이 없어 협의가 잘 되었나보다라고 생각하고 다른 업무에 바빠 A씨를 잊고 있었는데 두 달쯤 후에 다시 A씨에게 연락이 왔다. 상대방과 협의가 어려웠고 소송을 해야겠다는 것이었다.

    이렇게 필자는 A씨와 함께 이혼소송을 진행하게 되었다. 소송이 진행되면서 우리의 주장을 담은 서면에 대해서 상대방 측은 우리가 모두 거짓말을 하는 것이라고 몰아세웠고, 심지어 자녀들까지 회유하여 A씨를 비방하는 편지를 쓰게 하였다. A씨는 이혼소송 과정에서 굉장히 힘들어하였고 그때마다 필자는 A씨와 참 많은 시간 함께 대화를 나누며 서로 마음을 다잡고 소송을 이어갔다.

    처음에 A씨는 이혼 사실이 주변에 알려지면 모두가 자신을 비난할 것이고 평생 ‘이혼남’이라는 낙인을 갖고 살아가게 될 것이라고 심히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였다. 필자는 A씨와 상담을 하면서 ‘누구의 삶도 완벽하지 않으며, 가장 중요하고 존중해야 하는 것은 나의 행복’이라는 점을 자주 이야기해주었다. 이러한 과정에서 A씨는 필자와의 대화를 통해서 마음의 치유를 얻는 것 같다며 이제 더는 문제를 덮어두거나 피하려고만 하지 않겠다고 하였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을 겪으며 필자는 ‘변호사와의 법률상담은 의뢰인이 가진 문제에 대한 법률적인 해답을 찾는 것 이상으로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고 함께 대화하며 그 과정에서 삶의 희망을 찾아가는 치유의 시간’이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그래서 점차 심리상담 분야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올해 9월에 드디어 심리상담사 자격증과 가족 심리상담사 자격증을 취득하였다. 현재까지 전문 심리상담사만큼의 수준은 아니지만 필자가 법률사무소에서 만나는 의뢰인들과 상담과정에서 의뢰인들의 지치고 다친 마음까지 함께 위로해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우리 사회가 점차 개인주의화 되어가면서 나의 고민을 타인에게 털어놓고 대화할 기회는 더욱 줄어들고 있다. 한편 용기 내어 자신의 고민을 이야기했을 때 돌아오는 대답이 ‘조금만 더 견뎌봐’ 내지 ‘시간이 지나면 해결될 거야’와 같은 대답인 경우에는 더욱더 마음의 문을 닫고 고민을 꾹꾹 눌러놓게 된다. 고민과 상처는 결코 시간이 해결해주거나 치료해주지 않는다. 혼자 외로이 고민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문제에 더 깊이 빠지게 되고 우울해지며 해결책을 찾기는 더욱 어려워진다. 인생에 고난이 찾아올 때 겉으로 괜찮은 척하며 혼자 견디기보다는 반드시 관련 분야의 전문가와 상담을 받아보기를 권한다. 결국, 문제를 극복할 힘은 내 안에 있고 전문가는 자기 자신조차 알지 못한 그 내면의 힘을 일깨워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순희 변호사

     

    136548_1.jpg

    최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