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오피니언

    지금은 청년시대

    지금, 잃어버린 것은 무엇입니까

    전별 변호사 (서울회)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67351.jpg

    월요일 아침은 특별히 바쁘다. 주말에 발생한 일들도 살펴봐야 하고 새로운 한 주를 시작하며 일정을 정리해야 한다. 월요일에는 회의나 강의 일정도 많다. 다른 요일보다 상대적으로 재판일정이 많지 않기 때문에 변호사들의 회의나 강의는 주로 월요일에 많이 진행된다. 따라서 월요일에 복잡한 일이 생기면 다른 날보다 훨씬 더 마음이 분주해진다.

     

    그런 월요일이었다. 주말에 받은 이메일 회신을 정리해서 서면을 마무리하고 한주간의 일정을 정리하며 발표를 위한 준비에 매진해야 하는 월요일. 그 월요일에 신분증과 자동차 키를 넣어둔 명함지갑을 잃어버렸다. 평소 물건을 잘 잃어버리지 않기 때문에 무엇인가를 잃어버리게 되면 당황하게 된다. 급히 사용해야 할 물건이 있다면 더욱 그러하다. 다행히 지나온 경로를 되돌아가서 명함지갑을 찾았지만 그 시간 동안 느꼈던 아찔함이라니. 

     

    돌이켜보니 그때도 그랬다. 몇 년 전 귀국하기 몇 시간 전 여권과 항공권을 잃어버린 적이 있다. 그 전까지는 출장 등으로 해외에 체류할 때 무엇인가를 잃어버린 적이 없었는데 그날은 많이 피곤했는지 졸다가 여권과 항공권이 든 가방을 두고 내렸다. 그 시기에는 귀국을 미루기 어려웠고 그날 이후부터는 해당 국가의 공휴일이라 과연 제대로 출국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에 마음이 어지러워졌다. 다행스럽게도 공항 인근에서 여권 등을 찾아 제시간에 출국할 수 있었지만 아직도 그때를 생각하면 긴장으로 보낸 시간들이 떠오른다. 

     

    그렇게 무언가를 잃어버리고 나면 그제서야 비로소 잃어버린 것의 소중함을 새삼 느끼게 된다. 아무리 중요한 무엇이라도 곁에 있으면 그 존재가 당연한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다. 설령 그 무엇이 없으면 일상에 혼란이 생기거나 생활을 이어가기 어렵다 할지라도 잃기 전까지는 그 중요함을 미처 깨닫지 못한다. 그리고 잃어버린 후에야 비로소 그 가치를 생각하며 혼란스러워하기도 하고 찾으려 애쓰기도 한다.

     

    어쩌면 법률분쟁의 상당부분이 이러한 과정을 거쳐 진행되는지도 모르겠다. 법률분쟁의 원인을 살펴보면 많은 경우 일상에 있는 것들을 당연하게 여기고 소중히 하지 않다가 결국 잃어버리고 나서야 비로소 이를 찾고자 하는 시도로부터 비롯되는 경우가 많다. 또한 처음에는 주의를 기울이지만 어느새 익숙해진 일상 속에서 지켜야 할 중요한 것들이 항상 곁에 있는 것처럼 여기다 결국 잃어버린 이후 혼란에 빠지기도 한다. 

     

    그때 우리는 지나온 길을 찬찬히 되짚어본다. 서둘러 달려오다 잃어버린 것은 아닌지, 부주의하게 보관하다 어딘가에 두고 온 것은 아닌지 돌아보게 된다. 언제든 곁에 있었기에 그 존재를 당연하게 여긴 것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을 하기도 한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그 무엇인가를 찾거나 혹은 잃어버림으로 인해 발생한 문제를 다른 방안을 통해 해결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잃어버리는 것이 좋을 리 없다. 특히 법률분쟁으로 발전하는 경우 되찾는 일이 지난하고 힘들다는 면에서 더욱 그러하다. 잃어버린 그 무엇인가를 대체할 방안을 마련하고 그로 인해 향후 많은 부분이 개선되는 긍정적인 측면을 마주할 수도 있겠지만 그럼에도 잃어버림으로 인한 혼란과 고통은 존재한다. 따라서 우리는 먼저 잃어버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소중한 것일수록, 곁에 있는 것을 당연하게 여기지 말아야 한다. 

     

    다만, 설령 잃어버린다 해도 끝은 아니라는 것도 함께 기억했으면 좋겠다. 우리에게는 늘 그랬듯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있다. 비록 상처 입었다 할지라도 이 상황을 타개할 수 있다. 지금도 길을 찾을 수 있다는 점을 기억하면서 함께 걸어 나갈 수 있기를 소망한다.

     

     

    전별 변호사 (서울회)

    최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