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오피니언

    법조계 소문난 맛집

    서울 서초동 '한우 다이닝 울릉'

    평양냉면 먹으러 갔다가 ‘육해비빔밥’ 매력에 빠져

    정상훈 대표변호사 (에이전트 엑스)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67728_2.jpg


    찬바람이 꽉 여민 옷깃 사이사이로 불어들 때 쯤, 진정한 평양 냉면 애호가들은 겨울이야말로 평양 냉면의 계절이라고 말한다. 슴슴한 면과 시원한 국물, 편육과 계란까지 완벽한 한 끼. 법원 근처의 신흥 강자로 떠오른 ‘서관면옥’의 오너 셰프 김인복이 그의 평소 지론대로 ‘울릉도에서 나는 신선한 재료를 살려 만든’ ‘한우 다이닝 울릉’을 소개할까 한다.

     

    167728_4.jpg


    평양 냉면 애호가 중 한 사람인 필자는 처음엔 평양 냉면을 먹으러 방문했다가 동석한 분이 주문한 육'해'비빔밥(일반적인 육회가 아닌 재료에 성게알 등 해물이 들어있어 육해 비빔밥)을 먹어보고 그 매력에 빠져 들게 되었다. 왜 평양 냉면 전문점에서 육회비빔밥 같은 것을 먹냐고 구박하려다, 나온 음식을 보고 입이 다물어지지 않았다. 영롱한 성게알, 탱글한 연어알, 신선한 육회, 신선한 김. 아보카도와 마 까지 한 재료만으로도 충분히 입맛을 돋우는 음식들이 그릇에 수북히 정갈하게 담겨나온다. 이 육해비빔밥만 맛보는 것으로도 황홀한데, 같이 나오는 미역국은 어찌나 담백하고 시원한지(필자는 미역국을 별로 좋아하지 않아 평소 손도 안대는데, 이 식당의 미역국은 항상 싹싹 비운다), 게다가 고깃집답게 미역국에 들어간 고기 역시 육질이 살아 있고 탱글탱글하다.


    신선한 육회에 성게알·연어알 등 

    어우러져 ‘황홀’

     

    167728_3.jpg

    육해비빔밥을 영접한 후 필자는 저녁 메뉴가 궁금해졌다. 마침 친구의 승진턱을 이곳 울릉의 저녁 한우 맡김요리로 먹기로 하고 예약을 했다. 특별히 쉐프가 직접 설명하는 코스를 맛보고 싶었기에 일정을 조율하고, 드디어 그날이 왔다.


    아직 오픈 초기라 임시메뉴라고 했는데 날이 날이니 만큼 울릉도 산 한우 약선 소고기 맡김요리를 주문했다. 친구들도 맛집은 물론 내노라 하는 한우 맡김요리집을 다녀온 지라, 과연 어떤 느낌일까 궁금했다.

     

    울릉도에서 나는 신선한 재료로 

    감치게 맛을 살려

     

    코스는 울릉도에서 나온 제철 식재료를 이용하여 구성하였다. 곁들임으로 나오는 각종 채소, 버섯, 그리고 장류들이 울릉도를 그대로 가져온 듯 했다. 일반적인 한우 맡김요리 구성이 아니라 재료의 신선함과 더불어 프렌치코스와 같이 맛의 조화를 살리기 위한 쉐프의 고민이 그대로 담겨 있다.


    서버분들 역시 (아마도) 오너와 오랜 시간 손발을 맞춘 듯 새로 개장한 레스토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어설프거나 허투른 서비스는 전혀 볼 수 없어 편안함을 배가하였다.


    약선 한우 ‘맡김요리’ 맛보면

    저절로 '엄지 척'

     

    167728_1.jpg

    메인 소고기 요리는 쇠뿔을 이용한 장식과 더불어 신선한 울릉도산 약선한우가 나온다. 영롱한 마블링과 색에 감탄하는 사이 각 고기부위를 설명해 주면서 정성스레 한점한점 구워주고, 울릉도산 명이나물등 잘 어우러지는 음식을 내놓는다. 특히나 중간에 울릉도산 딱새우 구이 등이 나오는데, 고기만으로 치우칠 뻔한 코스의 균형도 잡아준다.


    어느정도 메인코스가 마무리 되는가 싶으면 평양냉면가락을 이용한 군함말이라던가 하는 등의 창의적인 요리들이 선보이고, 마지막으로 냉면을 선택할 수 있는데, 물냉면, 비빔냉면, 그리고 야채 비빔면을 고를 수 있다. 골고루 하나씩 시켜보았는데, 울릉도산 나물과 함께 고소한 참기름의 향이 어우러진 야채 비빔면을 모두 이구동성으로 최고의 음식으로 꼽았다.


    요리 내내 서빙된 집기류와 커틀러리 역시 요리와 어우러지도록 쉐프가 고심 끝에 선택한 장인이 만든 최고급 수준의 도자기들이므로, 코스가 나올 때 마다 이러한 예술품들을 감상하는 것도 또 하나의 재미이다.



    정상훈 대표변호사 (에이전트 엑스)

    최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