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오피니언

    나의 주말

    뮤지컬 '맨 오브 라만차'를 보고

    조대환 변호사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돈키호테(Don Quixote)'하면 제멋대로 방랑하고 좌충우돌하는 우스꽝스러운 기사 노릇을 하는 예측할 수 없는 사람을 떠올릴지 모른다. 계속되는 경제불황과 노령화의 그늘에서 청년실업이니 가계의 어려워진 주머니 사정얘기를 접할 땐, 종교와 표현의 자유를 억압받던 17세기 스페인 절대군주체제에서 다소 무모하지만 꿈을 향해 도전하는 돈키호테의 정신이 그리워지곤 한다. 돈키호테는 '미겔 데 세르반테스(Miguel de Cervantes)'의 불멸의 고전으로 영화, 연극, 오페라 등 여러 장르로 재구성되었는데, '맨 오브 라만차(Man of La Mancha)'는 데일 와써맨(Dale Wasserman)의 텔레비전 드라마를 단순히 극으로 그대로 옮기는 대신, 실제 세르반테스 자신의 삶과 연결해 극 중 극이 있는 액자형식의 뮤지컬로 각색되었다.

    돈키호테의 저자 세르반테스… 작품과 현실 넘나들어
    스페인의 열정·탱고의 감미로움 오케스트라에 녹여내
     

    이 작품은 1965년 뉴욕 초연 이래 주요 부문 토니상을 휩쓸고 국내에선 2005년부터 무대에 올려져 올해 샤롯데씨어터에서 그 막을 올렸다. 신성모독죄로 지하감옥에 끌려온 세르반테스는 조롱하는 다른 죄수들이 자신의 소설 '돈키호테'의 원고를 불태우려 하자, 주인공이 되어 다른 죄수들과 함께 즉흥극을 벌인다. 주인공 라만차의 노인 알론조는 고전 기사이야기를 많이 읽어 자신을 돈키호테라고 착각하고 시종인 산초와 모험을 떠나, 풍차를 괴수 거인이라고 달려들며, 여관을 성으로 알고 찾아가 하녀 알돈자를 자신이 꿈에 그리던 아름다운 숙녀 둘시네아라 믿고 사모한다. 여관 이발사의 세숫대야를 황금투구라 하고 여관주인에게 기사작위를 받는 등 비정상적인 많은 에피소드를 남긴다. 사람들은 그런 돈키호테를 미친 사람이라고 손가락질 하지만 이상을 추구하는 그의 모습에 서서히 동화되어 마음의 문을 열기 시작한다. 노새끌이들에게 짓밟혀 절망에 빠진 알돈자로부터 충격을 받은 돈키호테는 거울의 기사들과 결투에서 거울 속 자신의 모습이 초라하고 하잘 것 없는 노인임을 깨닫고 쓰러진다. 임종을 앞둔 돈키호테에게 달려간 알돈자는 누구로부터도 느껴보지 못한 자신의 소중함을 알게 해 준 그의 손을 붙잡고 둘시네아를 기억하라며 눈물을 흘리지만, 그는 끝내 숨을 거두고 극은 끝을 맺고, 현실의 세르반테스는 성당을 모독한 죄로 감옥에서 끌려 나가며 막을 내린다. 공연은 제한된 공간에서 무대 위쪽에서 계단이 내려오거나 감옥과 여관을 오가는 무대전개가 돋보였지만, 화려한 무대장치나 무대전환이 많지 않아 그 다양성은 다소 아쉬웠다. 극의 전개는 대사가 노래보다 많았지만 대사 중에도 나오는 오케스트라의 배경음악이 스페인의 열정과 탱고의 감미롭고 낭만적인 정서를 녹여내 푸근한 연극 느낌의 뮤지컬이 된 것 같다. 막이 오르기 전 들려주는 오케스트라의 연주와 더불어 플라멩고, 볼레로와 같은 스페인의 민속음악은 돈키호테의 모험과 사랑의 느낌을 전달하는 듯했다. 돈키호테가 둘시네아 앞에서 삶의 희망과 꿈을 노래하는 메인 타이틀곡 '이룰 수 없는 꿈(The Impossible Dream)'은 이룰 수 없는 꿈을 꾸고, 이룰 수 없는 사랑을 하며, 끝까지 꿈을 추구하겠다는 돈키호테의 혼을 담고 있다. '내게 뭘 원하나(What Does He Want of Me?)', '라만차의 사나이(Man of La Mancha)', '둘시네아(Dulcinea)' 등도 돈키호테의 매력을 느끼게 하는 넘버들이다. 허무맹랑하거나 어쩌면 좀 모자란 듯 한 돈키호테의 말과 행동은 그를 그 시대의 왕따로 만들었을지 모르지만, 현실의 돈과 권력이 아닌 정말 좋아하고 사랑하는 것을 더욱 소중히 여기고 꿈꾸던 이상에 미칠 줄 아는 진정한 지혜를 가르쳐 주고 있는 것이다. 절망에 빠진 사회 속에서 어떻게 살아갈지 고민할 때, '가장 미친 것은 현실에 안주하고 꿈과 이상을 포기하는 것'이라는 돈키호테의 스스로 행동하는 순수한 열정적 도전정신이 잃어버린 우리들의 꿈을 되찾아 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마세라티

    최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