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오피니언

    법조계 예술품

    법조계 예술품 리스트

    [법조계 예술품] 대법원 동관 앞 '화(和)-95'

    대법원 동관 앞 '화(和)-95'

    서초동 대법원 동쪽 현관 앞 원형광장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조형물이 광장 한 가운데에 우뚝 서 있다. 언뜻 보기에는 펜촉을 형상화한 것 같기도 한 이 작품은 세계적으로도 널리 알려진 조각가 문신(1923~95) 선생이 남긴 마지막 작품인 ‘화(和)-95’(사진)다. 문신 선생은 이 작품을 완성하기 직전에 유명을 달리했다. 그의 부인이자 문신미술관 관장이기도 한 한국화가 최성숙 선생이 그의 유작을 완성시켜 그 의미가 크다. 이 작품은 정의를 상징하는 ‘해태’의 기상을 추상적으로 표현하고 있으며, 가운데 축을 중심으로 마치 거울을 갖다놓은 듯이 완벽한 좌우대칭을 이루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이 세상에 완벽하게 같은 것은 존재할 수 없을 터. 문 선생 역시 작품 어딘가를 비대칭으로 표현하고 있으며 그 지점

    류인하 기자
    [법조계 예술품] 대법원 중앙홀 '원형상'

    대법원 중앙홀 '원형상'

    서초동 대법원청사 2층 중앙홀의 동·서 벽면에는 한눈에 보기에도 엄청나게 큰 그림 두 점이 마치 원래는 벽화였던 것 마냥 양 벽을 가득 채우고 있다.이 작품은 한국화의 거장으로 널리 알려진 일랑(一浪) 이종상화백(서울대 명예교수)의 작품 '원형상-평등'과 '정의'다.그런데 청사를 드나드는 사람들 가운데 이곳에 '작품'이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몇 명 되지 않는다.그렇다면 앞으로는 중앙홀을 지나갈 때 이 그림을 한 번 감상해보는 건 어떨까.동벽에 걸려있는 작품은 '평등'이다.동쪽을 상징하는 푸른색 대지를 산이 동서남북으로 둘러싸여 있고 그 안에는 法을 상징하는 청학(靑鶴)이 줄지어 가고 있다.중앙부분을 자세히 보면 정의의 상징이기도 한 해치가 묵묵히 제자리를 지키고 있다.서벽에 걸려있는 작품은 '정의'다.순

    류인하 기자
    [법조계 예술품] 대법원 '정의의 여신'

    대법원 '정의의 여신'

    정의의 여신은 ‘한국의 여인’이다? 대법원 청사 2층 대법정 정문 위에는 95년부터 정의의 여신상(사진·박충흠作)이 제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런데 유독 이 여신상의 모습은 낯설지가 않다. 둥근 얼굴과 납작한 코, 작은 눈이 전형적인 한국여성의 모습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우리가 흔히 상상할 수 있는 ‘정의의 여신상’과 같은 날렵한 몸 맵시도 전혀 없다.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우리네 어머니같은 모습인 까닭이다. 또 주목해서 볼 부분이 있다. 한 손에는 칼, 한 손에는 저울을 들고 있어야 할 정의의 여신이 한 손에는 저울, 다른 한 손에는 칼 대신 법전을 들고 있다. 여기에는 비판도 있다. 준엄한 법집행을 상징하는 ‘칼’을 제대로 휘두르지 못하고 법전 속 법이론에만 치우친 판단을 내리는 사법부를 상징하는 것은 아

    한손에 저울, 한손에 법전
    '전형적 한국여인' 인상적
    1. 1
    2. 2
    3. 3
    4. 4
    5. 5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