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오피니언

    지방회스타그램

    지방회스타그램 리스트

    [#지방회스타그램] 창피한 일을 고백합니다

    창피한 일을 고백합니다

      오랜만에 핸드폰을 교체하러 갔다. 그런데 30분을 기다렸는데도 곧 된다는 말뿐이다. 1시간을 기다렸는데도 안됐다. 죄송한데 내일 점심까지 다 해놓을테니 다시 오란다. 진작 그렇게 하시지, 어째든 다음 날 점심에 매장에 다시 갔다. 그런데 세상에, 그 직원은 어제 한 약속을 잊었는지, 핸드폰 개통도 안 해놓고 자기는 밥 먹으러 나가고 없는 것이다. 순간 화가 났다. 다른 직원이 해도 되는데, 일부러 그 직원이 올 때까지 기다렸다. 들어오자마자 다른 손님들 있는 데서 큰 소리로 따져 물었다.점심에 아내랑 매장에서 보기로 약속해서 아내도 곧 도착했다. 내가 고래고래 소리 지르는 것을 다 봤다. 매장을 나오는데 아내가 오히려 나한테 화를 낸다. 당신답지 않게 왜 그렇게 화를 내냐는

    돈보다 내가 중요하고, 사람의 존엄이 중요해
    [#지방회스타그램] 오늘도 구치소 접견을 나서며

    오늘도 구치소 접견을 나서며

      나의 카톨릭 세례명은 성녀 사비나(Savina)이다. 생일과 동일한 축일에 해당하는 성인이자, 부모님이 어릴 때 붙여주신 세례명이다. 우연찮게도 성녀 사비나는 디오클레티아누스 황제의 박해 중에 감옥에 갇힌 신자들을 돌보는 데 힘쓴 부인이라고 알려져 있다. 그래서 그런 걸까. 문득 지금 내가 하는 송무 변호사의 역할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송무를 주로 수행하는 변호사로서 제일 많이 접하는 의뢰인은 흔히 이야기하는 '범죄자'이다(물론 억울한 누명을 쓴 분도 분명 있다). 온실의 화초처럼 공부만 열심히 하면서 자라온 내가 변호사가 아닌 다른 직업을 선택했다면 경험하지 못할 '인연'인 것이다. 옷깃만 스쳐도 인연이고 모든 만남에는 이유가 있다는데, 어쩌면 피고인은

    피고인은 절체절명의 순간에 변호사 만나는 것
    1. 1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