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 국민은행
top-image
logo
2023.06.06 (화)
지면보기
한국법조인대관
로펌
(단독) 7개 대형로펌 지난해 매출 성장세… 율촌, 3000억대 돌파
홍수정 기자, 홍윤지 기자, 임현경 기자
2023-01-25 18:18
세종 매출 3000억 육박… 화우 2000억·지평 1000억 클럽 수성
바른 800억·동인 500억 대 기록… 대륙아주, 매출 성장률 21%

184780.jpg

 

율촌이 설립 이래 최초로 매출 3000억 원대를 돌파했다. 세종도 3000억 원에 육박하는 매출을 올렸다. 화우와 지평은 각각 2000억 원, 1000억 원 클럽을 수성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바른과 대륙아주가 800억 원대, 동인이 500억 원대 매출을 올린 가운데, 대륙아주는 20%가 넘는 매출 성장률을 보였다.


25일 법률신문이 취재한 율촌과 세종, 화우, 지평, 바른, 대륙아주, 동인 등 7개 대형로펌의 부가가치세 신고액 기준 2022년 매출액 현황을 보면 법무법인 율촌(대표변호사 강석훈)의 매출액은 3040억원으로 설립 이래 처음으로 3000억 원을 돌파했다. 2688억 원을 기록한 2021년에 비해 13.1%(352억) 성장한 수치다. 해외 사무소의 매출을 합산한 지난해 매출액은 3075억 원이다. 해외사무소 매출 포함 2738억 원을 올린 2021년에 비해 12.3%(337억 원) 성장했다.

 
율촌 관계자는 "전략적으로 집중했던 중대재해, ESG, 4차산업 등의 산업 분야를 비롯해 조세, 공정거래, M&A 등 전통적인 분야에서도 두각을 보인 결과"라며 "송무 부문에서 높은 승소율을 보이며 율촌의 경쟁력을 입증했다"라고 설명했다.


세종(대표변호사 오종한)은 국세청 부가세 신고액을 기준으로 지난해 3000억 원에 육박하는 2985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2671억 원을 기록한 2021년에 비해 11.8%(314억 원) 성장했다. 해외 사무소의 매출을 합산한 매출액은 3021억 원으로 3000억 원을 돌파했다. 해외 사무소 매출 포함 2701억 원을 기록한 2021년에 비해 11.8%(320억 원) 성장했다.


세종 관계자는 "고객만족을 위한 내부 시스템 정비와 외부 인재들의 적극적 영입을 바탕으로 지난해 세종은 기업 M&A, 부동산대체투자, 금융 등 주력 분야에서 골고루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루었다"며 "뿐만 아니라 ICT, 모빌리티, 신재생에너지 등 신산업분야와 입법전략 자문, 중대재해 등 새로운 분야에서 역량이 대폭 강화돼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해 각각 2000억, 1000억 클럽에 처음 진입한 화우와 지평도 성장세를 이어갔다.

 
화우(대표변호사 정진수)는 국세청 부가세 신고액을 기준으로 2062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2002억 원을 기록한 전년에 비해 3%(60억 원) 성장했다. 특허법인, 해외 사무소 매출을 합산한 매출액은 2250억 원이다. 2155억 원이었던 전년에 비해 4.4%(95억 원) 높다.


지평(대표변호사 김지형)은 국세청 부가세 신고액을 기준으로 1101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1051억 원을 올린 전년에 비해 4.8%(50억 원) 성장한 수치다. 해외 사무소 매출을 합산한 매출액은 1147억 원이다. 1092억 원을 기록한 전년에 비해 5%(55억 원) 높다.

 

지평 관계자는 "지평은 어려운 경제환경 속에서도 M&A, 건설 등 기본분야 매출이 건실하게 유지됐다. 특히 윤성원 대표가 이끌고 있는 기업·금융 소송 분야와 박정식 대표가 이끌고 있는 형사 분야 매출이 상당히 증가했다. 또 중대재해, ESG, 컴플라이언스 등 신분야에서도 약진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바른(대표변호사 박재필)이 국세청 부가세 신고액을 기준으로 862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813억 원을 올린 전년에 비해 6%(49억 원) 높아진 수치다.

 
대륙아주(대표변호사 이규철)는 국세청 부가세 신고액을 기준으로 매출액 848억 원을 거두며 올해 처음 800억 원대에 진입했다. 700억 원을 기록한 전년에 비해 21.1%(148억 원)나 성장한 수치다. 특허법인(92억 원)과 관세법인(14억 원)의 매출액을 합하면 모두 954억 원이다.  

 

이 대표변호사는 "해마다 성장하고 있지만 2022년은 대륙과 아주의 회계통합에 따른 완전통합의 시너지 효과로 법무법인 매출이 21.1% 성장했다. 이는 민·형사, 행정, 조세, IP, 기업금융, 입법 자문 등 전 분야에서 고르게 성장한 결과"라며 "공정거래 분야에서는 고객 인지도의 상승으로 큰 규모의 수임 사건이 늘었고, 중대재해 분야에서는 공기업 가운데 절반 이상에 컨설팅을 제공했다. 1,2위 로펌을 제치고 인천항만공사 중대재해처벌법 컨설팅 기관에 선정되기도 했다"고 밝혔다.


동인(대표변호사 노상균)은 국세청 부가세 신고액을 기준으로 575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565억 원을 기록한 전년에 비해 1.8%(10억 원) 성장했다. 동인 관계자는 "꾸준한 파트너 변호사 영입과 전담팀제 도입 후 안정화 추세로 2021년보다 성장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홍수정·홍윤지·임현경 기자   

soojung·hyj·hylim@

리걸 에듀
1/3
legal-edu-img
온라인 과정
전사원이 알아야 할 계약서 작성 상식
고윤기 변호사
bannerbanner
신문 구독 문의
광고 문의(신문 및 인터넷)
기타 업무별 연락처 안내
footer-logo
1950년 창간 법조 유일의 정론지
논단·칼럼
인기연재
지면보기
굿모닝LAW747
LawTop
footer-logo
법인명
(주)법률신문사
대표
이수형
사업자등록번호
214-81-99775
등록번호
서울 아00027
등록연월일
2005.8.24
제호
법률신문
발행인
이수형
편집인
차병직 , 이수형
편집국장
배석준
발행소(주소)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396, 1402호
발행일자
1999.12.1
전화번호
02-3472-0601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순신
개인정보보호책임자
김순신
인터넷 법률신문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전제,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인터넷 법률신문은 인터넷신문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