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메인 기사

    
 
# 포스코는 지난 3월 포스코홀딩스를 출범시켜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했다. 이 과정에서 포스코홀딩스 내에 법무팀을 신설하고 대전고검장을 지낸 김강욱(64·사법연수원 19기) 변호사를 고문으로,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출신의 김영종(56·사법연수원 23기) 변호사를 법무팀장으로 영입했다. 현재 포스코홀딩스 법무팀에 소속된 국내외 변호사는 10명 이상이다. 포스코 그룹 전체에는 87명에 달하는 국내외 사내변호사들이 활약하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박종찬(48·35기) 변호사가 컴플라이언스팀장을 맡았던 2008년 팀 내 변호사는 1명에 불과했다. 이후 컴플라이언스팀은 2009년 법무팀으로 개편됐고 2018년에는 법무실로 승격됐다. 법률리스크 관리는 물론 투자 의사결정, 인수합병

    점점 강화되는 기업 법무팀 위상

      # 포스코는 지난 3월 포스코홀딩스를 출범시켜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했다. 이 과정에서 포스코홀딩스 내에 법무팀을 신설하고 대전고검장을 지낸 김강욱(64·사법연수원 19기) 변호사를 고문으로, 수원지검 안양지청장 출신의 김영종(56·사법연수원 23기) 변호사를 법무팀장으로 영입했다. 현재 포스코홀딩스 법무팀에 소속된 국내외 변호사는 10명 이상이다. 포스코 그룹 전체에는 87명에 달하는 국내외 사내변호사들이 활약하고 있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박종찬(48·35기)

    OPINION

    사설

    이해충돌방지법, 실효적이고 적정한 시행이 요구된다

    공직자의 이해충돌 방지법은 당초 19대 국회에서 청탁금지법과 단일 법안으로 발의되었으나 그 적용범위에 관한 여러 이견을 좁히지 못하여 청탁금지법만 분리 제정된 채 답보상태로 남아 있다가 LH 사태를 거쳐 2021년에 비로소 통과되는 우여곡절을 겪었다. 공직자가 직무수행과 관련하여 이해관계가 있을 경우 부당한 직무수행의 가능성이 높아질 뿐만 아니라, 설령 공직자가 객관적·중립적으로 직무를 수행하더라도 국민들의 의심을 완전히 불식할 수 없다. 이 법률은 공직자의 부패행위에 대한 기존의 사후적 규제에서 더 나아가 이해충돌 상황의 자진신고, 해당 업무에서의 배제 또는 행위 제한이라는 사전적 규제를 도입하고, 부패행위에 대한 제재를 확대·강화함으로써, 공무수행의 공정성을 근본적으로 보장할 수 있다는 데에

    기사 리스트



    기사 리스트2

    기획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