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메인 기사

    
 
윤석열(61·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이 4일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사진). 지난 2019년 7월 25일 제43대 검찰총장으로 취임한 그는 임기를 142일 남겨두고 중도하차하게 됐다. 1998년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후 임기를 채우지 못한 14번째 총장으로 기록됐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사회가 어렵게 쌓아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 검찰에서 제가 할 일은 여기까지"라고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어떤 위치에 있든 자유민주주의를 지

    윤석열 검찰총장 결국 사퇴… "법치 파괴 두고 볼 수 없다"

      윤석열(61·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이 4일 전격 사의를 표명했다(사진). 지난 2019년 7월 25일 제43대 검찰총장으로 취임한 그는 임기를 142일 남겨두고 중도하차하게 됐다. 1998년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후 임기를 채우지 못한 14번째 총장으로 기록됐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 청사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총장을 사직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 피해는

    OPINION

    사설

    '사실적시 명예훼손' 국회의 입법 개선 모색이 필요하다

    형법 제307조 제1항의 사실적시 명예훼손죄에 대한 헌법소원 사건(2017헌마1113)에서 헌법재판소는 재판관 5:4의 의견으로 합헌결정을 내렸다. 헌재는 "오늘날 매체의 다양화로 명예훼손적 표현의 전파 속도와 파급 효과가 광범위해지고 있고, 명예가 일단 훼손되면 완전한 회복이 어려운 점 등을 볼 때 명예훼손적 표현 행위를 제한해야 할 필요성은 더 커졌다"고 하면서 "징벌적 손해배상이 인정되는 해외와 달리 우리나라의 민사적 구제 방법만으로는 형벌과 같은 예방 효과 등을 확보하기 어려우며, 표현의 자유에 대한 위축을 고려해 심판대상 조항을 전부 위헌으로 결정한다면 진실에 부합하더라도 개인이 숨기고 싶은 병력·성적 지향·가정사 등 사생활의 비밀이 침해될 수 있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에 대해 재판관 4명은 해당

    기사 리스트



    기사 리스트2

    기획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