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 기사


	

오는 9월 28일 시행 예정인 '클라우드 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클라우드 발전법)'에 대한 변호사업계의 관심이 뜨겁다. 지난해 이미 5000억원 규모를 돌파한 클라우드 시장이 앞으로도 매년 30% 이상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면서 개인정보보호나 보안 등 관련 법률자문 시장도 커질 것이라는 관측 때문이다.

전자등기와 가족관계등록 시스템을 운영하는 법원과 형사사법통합전산망(KICS)과 대국민 형사사법포털을 운영하는 법무부·검찰 등 공공기관이 당장 클라우드 시스템을 도입하기는 어렵겠지만, 사기업인 로펌은 클라우드를 이용한 전산망 구축을 통해 관련 비용 절감에 나설 가능성도 높아 법조계 업무 문화를 변화시키는 데도 직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클라우드(C

[기획] '클라우드 컴퓨팅 발전법' 9월 시행… 변호사 업계 큰 관심

오는 9월 28일 시행 예정인 '클라우드 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클라우드 발전법)'에 대한 변호사업계의 관심이 뜨겁다. 지난해 이미 5000억원 규모를 돌파한 클라우드 시장이 앞으로도 매년 30% 이상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오면서 개인정보보호나 보안 등 관련 법률자문 시장도 커질 것이라는 관측 때문이다. 전자등기와 가족관계등록 시스템을 운영하는 법원과 형사사법통합전산망(KICS)과 대국민 형사사법포털을 운영하는 법무부·검찰 등 공공기관이 당장 클라

OPINION

사설

당사자의 절차참여 강화로 사실심 충실화 이뤄야

사회의 변화와 발전에 따라 사법서비스에 대한 국민의 기대수준은 계속 높아지고 있어, 법원의 지속적인 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국민의 피부에 와 닿는 충실한 사실심 재판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대한 대답은 사회의 변화·발전에 적극 부응하는 충실한 사실심 재판을 구현함으로써 분쟁 해결에 소요되는 시간 및 비용을 감소시켜 재판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획기적으로 증진시키는 것에 있을 것이다. 대법원은 지난 5월 18일 형사소송규칙, 민사소송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 하였는데, 그 내용은 형사재판에서는 형사피해자가 증인신문기일 외에서 피해의 정도 등에 관해 자유롭게 의견을 진술하거나 서면을 제출할 수 있도록 보장해 주고, 민사재판에서는 당사자 본인에게 변론종결 전에 최종의견을 진술할 수 있는 권리를

기사 리스트



기사 리스트2

기획

리걸북스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