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메인 기사

    재판 기간이 길어지고 있다.
 
판사 정원은 해마다 늘어나는데도 사건 처리기간은 오히려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육아휴직을 하거나 파견, 해외연수 등을 떠나는 판사들이 늘어 업무 공백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때문에 판사들의 사건·업무부담도 다시 늘고 있다. 
 
2014년 개정된 '각급 법원 판사 정원법'에 따라 판사 정원은 기존 2844명에서 2015년 50명을 시작으로 △2016년 60명 △지난해 80명 △올해 90명 등 매년 단계적으로 늘었다. 내년에 90명이 늘어나면 최종적으로 판사 정원은 3214명이 된다. 판사정원법은 급변하는 사법환경에 대응하는 한편 판사들의 사건 부담을 덜어주고 충분한 재판 심리시간을 확보해 국민들에게 보다 나은 사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판사 매년 늘어도 사건 처리기간은 오히려 길어져

    재판 기간이 길어지고 있다.   판사 정원은 해마다 늘어나는데도 사건 처리기간은 오히려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육아휴직을 하거나 파견, 해외연수 등을 떠나는 판사들이 늘어 업무 공백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때문에 판사들의 사건·업무부담도 다시 늘고 있다.    2014년 개정된 '각급 법원 판사 정원법'에 따라 판사 정원은 기존 2844명에서 2015년 50명을 시작으로 △2016년 60명 △지난해 80명 △올해 90명 등 매년 단계적으로 늘었다. 내년에 9

    OPINION

    사설

    ‘법왜곡죄’ 도입 논의에 대한 우려

    지난 달 28일 ‘법왜곡죄’를 신설하는 형법 개정안이 의원입법안으로 국회에 제출되었다. 직권남용죄에 관한 형법 제123조에 이어 123조의2에서 법왜곡죄를 규정하겠다는 것인데, 그 내용은 ‘법관이나 검사가 재판 또는 수사 중인 사건의 처리에 있어서 법을 왜곡하여 당사자 일방을 유리 또는 불리하게 만든 때에는 1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한다'는 것이다. 용어 자체가 생소하게 들리지만 형법학계에서는 1990년대에 독일의 입법례가 소개되었고, 2000년대 초 이후에는 법조비리가 문제될 때마다 언론매체에서도 심심찮게 다루었다. 법안의 내용을 보니 독일형법을 거의 그대로 차용한 듯이 보인다. 그러나 독일형법 제339조는 범죄의 주체를 ‘법관 기타 공무원 또는 중재인’으로 하고 있다. 헌법재판관, 중재인, 경찰관, 검

    기사 리스트



    기사 리스트2

    기획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