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메인 기사

    대법원이 손해배상의 기준이 되는 일반육체노동자의 가동연한을 기존 60세에서 65세로 상향했다. 1989년 전원합의체 판결로 가동연한을 55세에서 60세로 올린지 30여년만이다. 노동가동연령의 상향 여부는 보험제도와 연금제도의 운용은 물론 일반 산업계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돼 이번 대법원 판결에 대한 파급효가 주목되고 있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21일 수영장에서 사고로 사망한 박모군의 가족들이 수영장 관리업체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2018다248909)에서 박군의 가동연한을 60세로 판단해 일실수입을 계산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2015년 8월 수영장을 방문했다가 사고로

    [판결] 육체노동 가동연한 '60→65세' 상향

    대법원이 손해배상의 기준이 되는 일반육체노동자의 가동연한을 기존 60세에서 65세로 상향했다. 1989년 전원합의체 판결로 가동연한을 55세에서 60세로 올린지 30여년만이다. 노동가동연령의 상향 여부는 보험제도와 연금제도의 운용은 물론 일반 산업계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돼 이번 대법원 판결에 대한 파급효가 주목되고 있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21일 수영장에서 사고로 사망한 박모군의 가족들이 수영장 관리업체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2018다2

    OPINION

    사설

    정치권은 탄핵 대상 법관 명단 발표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

    검찰이 지난 11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사법행정권 남용 혐의로 구속기소하자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을 중심으로 이 사건에 연루된 법관들에 대한 탄핵을 추진하고 있다. 정의당이 14일 탄핵소추 대상 법관 10명의 명단을 공개한 데 이어 민주당도 곧 탄핵 대상 법관의 명단을 공개하겠다고 나선 것이다. 그러나 이 같은 일련의 움직임은 법관독립·재판독립과 관련해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 정의당은 이번에 발표한 대상자 외에 법관 13명을 추가로 탄핵소추 대상으로 꼽고 있다. 그러나 대한민국헌법은 법관의 탄핵 사유로 ‘법관이 직무집행에 있어 헌법이나 법률을 위배한 때’를 들고 있고, 아직 위법행위를 했음이 명백히 밝혀지지도 않은 상황에서 특정 정당이 많은 법관들을 탄핵 대상으로 공개 거론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 민주당

    기사 리스트



    기사 리스트2

    기획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