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edu
  • 법률신문 법률정보

    Law & Culture

    (8) 와인에 한번 투자해 볼까? ③

    공인받은 보세창고에 입고된 보관상태 완벽한 진품 구입해야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2022_wine.jpg

     

    영국 런던에서 M4 고속도로를 타고 서쪽으로 약 3시간 정도 가면 Gastard라는 아주 평범한 전형적인 영국의 시골마을이 있다. 이 마을 어귀에 누가 보아도 평범한 조그마한 창고 건물이 있다.

    이 건물의 30미터 지하에 축구장 23개 넓이의 와인 저장소가 있고 거기엔 시가 약 5조 원의 와인 150만여 상자가 완벽한 온도, 습도 그리고 보안 속에 잠자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아마도 이 평범한 건물 입구에 붙은 “Octavian Corsham Cellars”라는 문패를 보기 전까지는.

    이곳은 약 150년 전부터 대리석을 채굴하던 광산이었는데, 영국 국방부가 1934년에 접수하여 지하화약고 벙커로 쓰던 것을 Octavian이라는 와인 거상이 인수하여 세계 최대 규모의 와인 보세창고로 개조하여 쓰고있다.


    180833.jpg
    Octavian Corsham Cellars의 지상 입구 건물(사진 위). 
    지하 30미터 와인저장고 내부 모습(아래)

     

    이곳은 영국 정부의 공인을 받은 보세창고로, 이곳에 입고되는 와인은 와이너리(혹은 다른 정부 공인 보세창고)에서 직송되어 OWC(Original Wooden Case, 샤또에서 포장한 나무케이스) 상태로 입고된다. 따라서 가짜가 아닌 진품을 보증하며, 완벽하고 안전한 보관상태를 보장한다. (이를 provenance라 한다.) 내부에는 자외선 차단의 완벽한 암흑과 섭씨 13도에 65~75%의 습도를 유지하며, 은행금고 수준의 보안시설과 함께 고도의 훈련을 받은 관리인만 출입하도록 첨단시설이 갖추어져있다. 그 고객리스트에는 세계적인 Christie, Sotheby를 위시한 경매회사, 와인투자펀드, 우리에게도 익숙한 뮤지컬의 거장이며 와인수집광으로 알려진 Andrew Lloyd Webber같은 개인도 있으며 병당 수만 파운드(수천만 원)를 호가하는 고가 와인들이 수두룩하다.

    만약 우리가 와인에 투자한다면 첫째로 주의해야 할 점은 진품을 사야 한다는 것이다. 요즘엔 가짜가 꽤 많이 유통된다. 특히 중국에서 유통되는 Lafite Rothschild(보르도 5대 샤또중 하나) 와인이 실제 Lafite Rothschild 샤또에서 생산된 양보다 많다는 유명한 이야기도 있다.

    둘째, 진품이라도 보관상태가 완벽해야 한다는 것이다. 어떤 와인이라도 언뜻 외관만 보아서는 몇 년-몇 십년 간 보관상태가 어땠는지 알 수 없다. 직접 마실 와인은 본인만 보관상태를 안다면 상관없겠으나, 투자용으로 나중에 매도할 목적이라면 객관적으로 보관상태를 확인해 주는 것이 필요하다.

    요즘에는 와인투자와 증권투자가 비슷한 점이 많다. 주식을 사고팔기 위해서는 우선 증권회사에 구좌를 개설하고 돈을 입금해서 그 자금으로 여러 주식 및 채권을 매수 매도한다. 거래과정에서 매수 매도자 사이에 실물 주권·채권을 실제로 주고받는 것이 아니라 실물은 증권예탁원에 보관된 상태에서 각 증권사끼리 전산망으로 거래를 완결한다.

    와인도 마찬가지다. 우리가 와인거래상(wine dealer 혹은 네고시앙)에 구좌를 개설하고 입금을 하고 주문을 내면 와인딜러가 위에 설명한 와인 보세창고에 보관되어있는 해당 와인을 구매해준다. 매도할 경우도 마찬가지. 와인은 서로 주인이 바뀌지만 그 보관 장소와 상태는 변하지 않는다. 만약 고객이 보유하고 있는 와인 중에 꺼내어 마시고 싶은 와인이 있다면 언제든 출고하여 배달시켜 받을 수 있다. 출고시 관련 세금은 납부해야 한다.

    이렇게 일단 출고된 와인은 다시 보세창고에 입고가 불가능하다.

    한가지 주의할 점은 요즈음 인터넷으로 와인을 검색하면 종류별, 빈티지별, 판매상별 가격(보세 혹은 세후)이 나온다. 이것은모두 소매이고 이렇게 구매한 와인은 투자용 와인이 아니다. 바로 구매자에게 현물이 배송되며 이렇게 배송받은 와인은 다시 매도하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따라서 투자용으로 구입한다면 필히 와인딜러를 통하여 보세창고에 보관되어 있는 상태에서 매입, 보관하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