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edu
  • 법률신문 법률정보

    지방검찰청

    검찰, 경기도청 압수수색… 정진상 이메일 등 확보

    박선정 기자 sjpar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761.jpg

     

    검찰이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구속된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과거 근무했던 경기도청을 22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
    는 이날 오후 경기도청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정 실장 수사와 관련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정 실장이 경기도청 근무 당시 사용한 이메일 등을 확인하고 추가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으로 알려졌다. 정 실장은 이 대표가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2018년 7월부터 2021년 10월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정되기 전까지 경기도청 정책실장으로 근무했다.

     
    정 실장은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 부정처사 후 수뢰, 부패방지법 위반, 증거인멸 교사 등의 혐의로 지난 19일 구속됐다.


    검찰은 정 실장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청구한 민주당사 압수수색 영장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공소장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159회나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들 세 사람을 '정치적 공동체'라고 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 대표는 앞서 지난 19일 정 실장이 구속되자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적 동치 한 명이 또 구속됐다며 검찰의 조작 수사가 있었다는 취지로 '유검무죄, 무검유죄'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정 실장과 김 부원장의 구속영장에 대해 "영장전담판사가 범죄사실에 대한 소명이 있다 없다를 기재하지 않았다. 이례적이라고 본다"고 했다.


    검찰 관계자는 정 실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에 대해 "법과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발부된 것이다. 구체적 증거 없이 검찰 수사를 비난하는 것은 악의적 프레임이며 유감이다"라고 했다. 이어 "구속영장이 발부된다는 것은 당연히 소명을 전제하고 있다"며 "(정 실장의) 구속영장에도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상당한 이유가 있다' 이런 식으로 명시돼 있다. (박 의원과 같이) 그렇게 말하는 건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라고 반박했다.

     
    이 관계자는 '정 실장의 정치자금 수수, 김 부원장의 뇌물 수수 의혹이 대장동,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과 연관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사업 진행 과정에서 나온 범죄행위"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