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edu
  • 법률신문 법률정보

    지방검찰청

    검찰,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서훈 前 안보실장 소환 조사

    정준휘 기자 junhui@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762.jpg


    검찰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월북을 단정하고 이와 배치되는 첩보의 삭제를 지시한 혐의로 서훈 전 청와대 안보실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관련 수사가 '윗선'을 향해가는 가운데, 사건의 다른 주요 인물인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조사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
    는 이날 서 전 실장을 소환해 관련 의혹에 대해 조사 중이다. 서 전 실장 측이 비공개 출석을 요청했고 검찰이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검찰은 박 전 원장에 관해서도 "향후 수사팀의 판단에 따라 필요한 시점에 필요한 조사를 받을 수 있다"고 말해 조사 가능성을 시사했다.


    서 전 실장은 지난해 9월 22일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대준 씨가 북한군에 의해 피격돼 숨지자 이튿날인 23일 관계장관회의에서 이를 자진월북으로 단정하는 지침을 내리고, 군사통합정보처리체계(MIMS·밈스)에 있는 북한군 감청정보를 삭제하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박 전 원장은 관계장관회의 후 국정원 첩보보고서를 삭제하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서욱 전 국방부 장관, 김홍희 전 해양경찰청장을 구속 수사했고 서주석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도 소환 조사한 바 있다. 다만 서 전 장관과 김 전 청장은 지난 8일과 10일 법원 구속적부심을 통해 석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