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법원

    조윤선, 남편 포함 변호인 9명 선임… 김기춘, 6명 변호인단 꾸려

    박수연 sypar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8.jpg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조윤선(51·사법연수원23기)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남편인 박성엽(56·15기)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를 비롯해 9명의 변호인을 선임했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남편인 박 변호사 등 김앤장의 김동석(48·24기), 윤주영(50·28기), 한만호(36·43기) 변호사와 법무법인 평안 이영만(53·20기), 박병선(35·42기), 이유진(30·45기), 김종욱(36·변호사시험 5회) 변호사, 서울고법 부장판사 출신인 김상준(56·15기) 변호사 등을 선임해 방어에 나섰다.


    조 전 장관의 남편인 박 변호사와 김상준 변호사는 서울대 법대 동문이자 사법연수원 동기이다. 조 전 장관은 남편인 박 변호사와 서울대 동문으로 김앤장에서 함께 근무했다. 박 변호사는 지난달 9일 국회 국정조사특위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한 조 전 장관에게 SNS인 카카오톡 메시지로 증언을 코치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함께 기소된 김기춘(78·고시12회) 전 대통령 비서실장도 법무법인 케이씨엘의 정동욱(68·4기) 변호사와 김경종(63·9기), 이상원(48·23기) 변호사 등 6명의 변호인단을 선임했다. 서울고법 판사 출신인 이 변호사는 '성완종 리스트'에 연루돼 기소된 이완구 전 국무총리 변호를 맡아 항소심에서 무죄를 이끌어낸 바 있다.


    박영수(65) 특별검사팀은 7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및 강요 혐의로 조 전 장관과 김 전 실장 등을 구속기소 했다.


    서울중앙지법은 8일 김 전 실장과 조 전 장관, 김상률(57) 전 대통령 교육문화수석비서관, 김소영(50) 전 대통령 문화체육비서관의 사건을 형사30부(재판장 심담 부장판사)에 배당했다(2017고합102).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